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 한미 대북공조 재차 비난…"외세의존병 털어버려야"

송고시간2019-06-05 09:02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북한은 남한 당국이 남북관계 개선에 있어 미국 등 외세 눈치를 보고 있다고 비난하며 민족공조에 나설 것을 거듭 압박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5일 '외세추종은 민족의 이익을 해치는 길'이라는 제목의 정세론해설에서 "외세추종의 종착점은 파멸"이라며 "온갖 화난의 근원인 외세의존병을 털어버릴 때가 됐다"고 밝혔다.

노동신문은 "민족자주, 민족공조가 북남관계발전의 추동력이고 조국 통일문제 해결의 근본 방도라면 외세추종, 외세공조는 북남관계를 해치는 독약이고 평화와 번영, 통일의 장애물"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대북정책 공조라는 것은 북남관계 개선에 나서지 못하게 각방으로 간섭하고 압력을 가하기 위한 공간"이라며 "자주성이 없이 외세와의 동맹을 운운하면서 그의 옷자락에 계속 매여 달린다면 북남관계는 불필코(기필코) 곡절을 겪을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북남관계문제에 대한 외세의 간섭을 단호히 배격하고 우리 민족끼리 서로 힘을 합치고 공조하여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의 길을 주동적으로 개척해나가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올해 북한은 각종 매체를 통해 남한 당국에 민족공조를 촉구하고 있으며, 계속된 압박에도 남측이 대북제재 이행 등 한미공조를 지속하자 불만을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대남 선전매체 메아리도 이날 '하나의 행동이 열백마디 말보다 낫다' 제목의 기사에서 남북 간 합의가 제대로 이행되지 않는 이유가 "말로만 '남북선언들을 이행할 확고한 의지가 있다'고 떠들고 실지 행동에서는 그 누구의 눈치만 보며 뒷걸음질을 치고 있는 남조선 당국의 우유부단한 태도"라고 주장했다.

메아리는 "실천이 없는 맹세는 의미가 없다"면서 "지금은 귀맛 좋은 열백마디 말치레보다 북남선언들을 성실히 이행하려는 결심과 의지를 실천행동으로 보여주어야 할 때"라고 말했다.

다른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최근 한국군이 진행한 을지태극연습에 대해 "명백히 우리 겨레와 국제사회의 평화 염원에 찬물을 끼얹고 조선반도 정세 긴장을 몰아오는 무분별하고 위험천만한 도발 행위"라고 비난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blueke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