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애플, 앱 개발자들로부터 소송…"앱스토어 통해 앱 유통 독점"

송고시간2019-06-05 09:08

지난달 대법원이 소비자에 '애플에 소송 허용' 후 나온 것

애플 로고. [PA와이어=연합뉴스 자료사진]

애플 로고. [PA와이어=연합뉴스 자료사진]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애플리케이션(앱) 개발자들이 앱의 판매·유통을 독점하고 있다며 애플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고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앱 개발자들은 애플의 온라인 앱 장터인 '앱 스토어'에서 앱 판매 때 부과하는 비용과 관련해 캘리포니아 법원에 소송을 냈다.

이번 소송은 지난달 미 연방대법원이 소비자들에게 앱 스토어에서만 앱을 사도록 한 애플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하도록 허용한 이후 나온 것이다.

앱 개발자들은 애플이 앱 판매·유통을 독점하고 있기 때문에 iOS(아이폰·아이패드 운영체제)용 앱을 앱 스토어에서 판매할 수밖에 없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애플이 개발자들에게 거의 11년간 앱과 앱 안의 상품을 팔면서 30%의 수수료를 부과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또 애플이 가격 책정에도 제한을 뒀다고 주장했다.

앱 개발자들의 변호인인 스티브 버먼은 "애플은 노골적으로 시장 지배력을 남용해 개발자들에게 손해를 끼쳤다"며 "개발자들은 iOS 앱을 판매할 수 있는 유일한 플랫폼인 앱 스토어를 이용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스마트폰 OS인 안드로이드 이용자들은 구글의 플레이 스토어 말고도 다른 곳에서 앱을 구입할 수 있다. 구글도 자체 앱 장터에서 판매된 앱에서 30%의 몫을 받는다.

sisyph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