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U20월드컵- 아르헨·프랑스 16강 탈락…한국 대진운 '나쁘지 않네'

송고시간2019-06-05 08:30

프랑스는 미국에 덜미…아르헨은 말리와 승부차기 끝에 탈락

한국은 8강에서 세네갈과 맞대결…이기면 미국-에콰도르 승자와 4강전

옐로카드를 받는 아르헨티나 U-20 대표팀의 에세키엘 바르코
옐로카드를 받는 아르헨티나 U-20 대표팀의 에세키엘 바르코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역대 최다우승(6회)을 자랑하는 아르헨티나와 우승후보로 꼽혔던 프랑스가 고비를 넘지 못하고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8강 진출에 실패했다.

조별리그에서 실패한 유럽예선 1위 포르투갈과 함께 아르헨티나와 프랑스까지 줄줄이 탈락하는 이변이 이어지면서 태극전사들의 목표인 '36년 만의 4강 재현' 달성에도 청신호가 켜졌다.

아르헨티나는 5일(한국시간) 폴란드 비엘스코-비아와의 비엘스코 비아와 경기장에서 열린 '아프리카 강호' 말리와 16강전에서 연장 후반 추가시간 동점골을 얻어맞고 2-2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4-5로 무릎을 꿇고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기사회생한 말리는 16강전에서 개최국 폴란드를 1-0으로 꺾고 8강에 합류한 이탈리아와 4강 진출을 다투게 됐다.

전반을 득점 없이 끝낸 아르헨티나는 후반 4분 만에 왼쪽 측면 크로스가 말리 수비수 몸에 맞고 흐르자 아돌포 가이치가 재빨리 잡아 골지역 왼쪽에서 왼발 슛으로 선제골을 넣었다.

잠시 움츠렸던 말리는 후반 22분 왼쪽 코너킥 상황에서 압둘라예 디아비의 헤딩 동점골로 승부의 균형을 맞추고 승부를 연장으로 끌고 갔다.

아르헨티나는 연장 후반 1분 만에 에세키엘 바르코의 슛이 말리 수비수 맞고 굴절돼 득점이 되면서 승리를 예감했다.

패색이 짙던 말리는 연장 후반 추가시간 프리킥 세트피스 상황에서 부바카 콘테가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극적인 동점골을 꽂아 승부차기에 들어갔다.

아르헨티나의 선축으로 시작된 승부차기에서 말리는 5명의 키커가 모두 득점했다. 하지만 아르헨티나는 2번 키커 토마스 찬갈라이의 슛이 골키퍼 선방에 막혀 말리가 8강행 티켓을 차지했다.

2013년 대회 챔피언 프랑스는 '북중미 강호' 미국과의 16강전에서 난타전 끝에 2-3으로 패하고 탈락했다.

골세리머니를 펼치는 미국 U-20 대표팀 선수들
골세리머니를 펼치는 미국 U-20 대표팀 선수들

(EPA=연합뉴스)

미국은 세바스티안 소토의 멀티골로 2-2로 팽팽하던 후반 38분 저스틴 레닉스의 결승골이 터지면서 프랑스를 밀어내고 3회 연속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이에 따라 이번 대회 8강은 콜롬비아-우크라이나, 이탈리아-말리, 미국-에콰도르, 한국-세네갈로 완성됐다.

리틀 태극전사, 일본 꺾고 8강행…'천운'도 따랐다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한국은 5일 16강전에서 '숙적' 일본을 맞아 오세훈(아산)의 헤딩 결승골을 앞세워 1-0으로 이겼다.

콜롬비아-우크라이나전 승자는 이탈리아-말리전 승자와 준결승에서, 한국-세네갈전 승자는 미국-에콰도르 승자와 준결승에서 각각 맞붙는다.

한국은 8강에서 역대전적 1무의 세네갈과 9일 비엘스코-비아와 경기장에서 맞붙는다.

세네갈을 꺾어야 한다는 전제가 깔리지만 한국과 4강에서 만날 수 있는 상대 가운데 난적으로 꼽히는 프랑스와 우루과이(준우승 2회·3위 1회)가 16강에서 탈락하면서 상대적으로 부담이 덜한 대진을 받아들었다.

한국은 미국과 U-20 대표팀 역대 전적에서 6승 3무 1패로 일방적 우세다.

또 에콰도르와는 2승 1패로 앞선다.

한국은 이번 대회 개막을 앞두고 지난달 18일 치른 에콰도르와 마지막 평가전에서 이강인(발렌시아)의 결승골로 1-0 승리를 거둔 바 있어 태극전사들의 자신감이 충만한 상태다.

오세훈-최준, 8강행 합작
오세훈-최준, 8강행 합작

(루블린[폴란드]=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4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16강 한·일전.
후반 한국 오세훈이 결승 헤더골을 넣은 뒤 어시스트한 최준과 포옹하며 TV 중계 카메라를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한국은 이날 경기에서 일본에 1-0으로 승리하며 8강에서 세네갈과 4강 진출을 놓고 격돌하게 됐다. 2019.6.5 hihong@yna.co.kr

horn9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