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원순 "양정철 회동, 총선 연계 해석되는 것 맞지 않아"

송고시간2019-06-05 08:08

라디오 전화인터뷰…"북한, 어려운 존재지만 식량지원 급박하고 절박"

손 맞잡고 입장하는 양정철-박원순
손 맞잡고 입장하는 양정철-박원순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과 박원순 서울시장이 3일 오후 서울시청에서 서울연구원과 민주연구원의 정책연구협약식에 앞서 면담을 위해 함께 시장실로 들어서고 있다. 2019.6.3 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은 최근 양정철 민주연구원 원장과 만난 것을 두고 총선과 관련지을 필요는 없다고 선을 그었다.

박 시장은 5일 MBC라디오 '심인보의 시선집중'과 한 전화인터뷰에서 "총선이 거의 1년이나 남았는데 모든 것이 그렇게(총선과 관련해) 해석되는 것은 맞지 않는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집권당이 정부에 여러 정책을 제안할 필요가 있다"며 "지방정부야말로 시민들 가까이서 정책을 펴고 많은 문제를 발견하며 그에 대한 대안을 가지게 되는, 좋은 국가적 정책의 원천"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자유한국당의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과도 요청이 있으면 협력할 수 있다"며 "서울시 싱크탱크인 서울연구원은 외국 주요 도시나 지방 도시들과도 협의체를 구성해 협력하고 있다. 좋은 정책 교류를 반대할 이유가 없다"고 덧붙였다.

박 시장은 지난 3일 민주연구원과 서울연구원의 업무협약을 위해 시청을 방문한 양 원장과 만나 약 20분간 비공개로 면담했다.

박 시장은 유엔식량계획(WFP)을 통한 대북 100만 달러 지원의 필요성도 재차 강조했다.

그는 "북한의 식량난 상황은 WFP가 직접 북한에 들어가 조사한 것으로 그보다 정확한 것은 없다"며 "북한이 우리로서는 여러 가지로 어려운 존재이기는 하지만, 인도적 지원은 정치적 상황보다 우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북한 식량 상황이 심각하지 않다는 주장이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 간부들이 처형됐다는 보도가 나왔는데 최근 사진에는 멀쩡하게 (김정은) 위원장 옆에 있었다"며 "남북문제에 관해서는 여러 가짜뉴스가 돈다"고 답했다.

서울시가 2022년까지 2천400억원을 투자해 지방을 돕겠다며 지난달 발표한 '지역상생 종합계획'은 서울의 발전에 필요한 것이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서울시민의 세금으로 지방을 지원한다는 불만이 있다"는 질문에 "그렇게 생각하는 것은 굉장히 단견"이라며 "공무원시험을 봐도 다른 도시는 그 지역 사람들만 시험을 보게 하는데 서울은 전 국민이 지원하게 한다. 그만큼 수도의 책임과 개방성이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시장은 지난달 중동·유럽 순방 중 '성남공항을 민간공항으로 개방해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알려진 것과 관련해 "정확하게 파악해서 말씀드린 것은 전혀 아니다. 런던에 있는 4개 공항의 역할이 다르기에 아이디어 차원에서 우리도 필요하지 않나 했는데 와전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