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4월 경상수지 7년만에 적자…한은 "5월에는 흑자 전망"(종합)

송고시간2019-06-05 10:18

5개월째 수출 감소, 배당시즌 겹친 결과…서비스적자는 줄어

"6.6억달러 적자 났지만, '계절성' 제거하면 33.6억달러 흑자"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이지헌 정수연 기자 = 우리나라의 경상수지가 7년 만에 적자를 기록했다.

다만 이는 일시적 현상으로, 전반적인 흑자기조는 유지될 것이라고 한국은행은 전망했다.

한은이 5일 발표한 '2019년 4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4월 경상수지는 6억6천만달러 적자로 집계됐다.

경상수지가 적자를 기록한 것은 유럽 국가들의 재정위기가 한창이던 2012년 4월 이후 처음이다. 당시 유럽연합(EU)으로의 수출이 줄어 경상수지 적자가 났다.

경상수지는 상품·서비스 수출입으로 발생하는 상품수지와 서비스수지, 급여·배당·이자 등에서 비롯되는 본원소득수지, 그리고 이전소득수지로 구성된다.

이 가운데 상품수지의 흑자폭이 줄어든 게 4월 경상수지 적자의 주요 원인이다. 수출 감소로 상품수지 흑자가 줄어든 것이다.

수출은 483억달러로 전년 같은 달보다 6.2% 감소했다. 전년 동기 대비 수출 감소는 5개월째다. 1∼4월 누적으로는 1천858억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8% 줄었다.

한은 박양수 경제통계국장은 "반도체 단가 하락, 세계 교역량의 부진"이 수출 감소 배경이라고 설명했다.

수입은 426억3천만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1.8% 증가했다. 1∼4월 누적으로는 1천605억2천만달러로 5.3% 줄었다.

서비스수지는 14억3천만달러 적자를 냈다. 적자폭은 2016년 12월 이후 2년4개월 만에 가장 작았다. 서비스수지 구성항목 가운데 여행·운송수지가 개선된 덕이다.

중국인·일본인을 중심으로 한 입국자(관광객) 증가세가 지속, 여행수입(17억달러)은 2014년 11월 이후 4년5개월 만에 최대를 기록했다.

상품수지 흑자폭이 축소되고 서비스수지 적자가 계속된 가운데 본원소득수지가 큰폭의 적자를 내면서 4월 경상수지 적자로 이어졌다.

본원소득수지는 43억3천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전년 동기(56억2천만달러 적자)와 비교하면 적자폭은 줄었지만, 3월(7억4천만달러 적자)과 비교하면 급증한 것이다.

이는 외국인 투자자에 대한 배당시즌 때문이다. 배당소득수지는 49억9천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역대 3번째 규모인데, 1번째는 2018년 4월, 2번째는 2017년 4월이었다.

한은은 배당시즌이 지난 5월에는 경상수지 흑자 전환을 전망했다. 상품수지가 흑자 기조를 유지하는 가운데 '일시적 요인(배당)'이 사라지기 때문이다.

박양수 국장은 "매년 배당시즌이 돌아오는 '계절성'을 제거하고 계산하면 4월에도 33억6천만달러 흑자였다"고 설명했다.

다만 올해 경상수지 흑자폭은 당초 전망치(상반기 245억달러, 하반기 420억달러)보다 축소될 가능성이 있다. 1∼4월 누적 흑자가 약 106억달러이기 때문이다.

박 국장은 "흐름으로 보면 50억달러가량이 좀 약화되는 느낌은 있는데, 한두 달 더 봐야 한다"고 말했다. 한은은 다음달 수정 전망을 발표한다.

금융계정에선 3억8천만달러 순자산 증가를 기록했다. 직접투자가 35억5천만달러 증가, 증권투자가 33억달러 증가했다.

직접투자 중 내국인의 해외투자는 38억4천만달러 증가했고, 외국인의 국내투자는 2억8천만달러 늘었다.

증권투자는 내국인의 해외투자가 53억4천만달러 늘었고, 외국인의 국내투자는 20억4천만달러 늘었다.

이 밖에 파생금융상품이 5억3천만달러 증가했고, 기타투자에서 자산이 11억5천만달러 감소한 반면 부채는 47억5천만달러 증가했다. 준비자산은 11억1천만달러 감소했다.

4월 경상수지 7년만에 적자…한은 "5월에는 흑자 전망"(종합) - 1

zhe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