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랑스오픈- '숙명의 라이벌' 페더러·나달, 4강서 격돌(종합)

송고시간2019-06-05 10:27

로저 페더러
로저 페더러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로저 페더러(3위·스위스)와 라파엘 나달(2위·스페인)이 프랑스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4천266만1천 유로·약 567억원) 남자단식 4강에서 맞붙는다.

페더러는 4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스타드 롤랑가로스에서 열린 대회 10일째 남자단식 준준결승에서 스탄 바브링카(28위·스위스)를 3-1(7-6<7-4> 4-6 7-6<7-5> 6-4)로 물리쳤다.

2015년 8강 이후 프랑스오픈에 4년 만에 다시 출전한 페더러는 이로써 1991년 US오픈 지미 코너스(은퇴·미국) 이후 28년 만에 메이저 대회 남자단식 최고령 4강 진출 선수가 됐다.

1991년 코너스는 39세였고, 페더러는 1981년생으로 올해 38세다.

프랑스오픈만 따져서는 1968년 당시 40세였던 판초 곤살레스(은퇴·미국) 이후 51년 만에 최고령 남자단식 4강이다.

올해 1월 호주오픈에서는 16강에서 탈락한 페더러의 다음 상대는 '클레이코트의 황제'로 불리는 나달이다.

이 대회 3년 연속 우승에 도전하는 나달은 니시코리 게이(7위·일본)를 3-0(6-1 6-1 6-3)으로 비교적 손쉽게 물리치고 4강에 선착했다.

나달은 프랑스오픈에서만 12번째 4강에 진출했다. 이는 이 대회 남자단식 최다 4강 진출 기록이다.

프랑스오픈 통산 전적 91승 2패가 된 나달은 이 대회에서 4강에 올랐을 때는 한 번도 빠짐 없이 정상에 올랐다.

페더러와 나달은 상대 전적에서 나달이 23승 15패로 앞서 있다. 클레이코트 전적만 따지면 13승 2패로 차이가 더 벌어진다.

특히 프랑스오픈에서는 나달이 5전 전승을 거뒀다. 세트 스코어 3-1이 네 차례, 3-0이 한 번으로 페더러는 나달을 상대로 롤랑가로스에서 5세트까지 가 본 적도 없다.

둘이 메이저 대회에서 최근 만난 사례는 2017년 1월 호주오픈 결승으로 당시 페더러가 3-2(6-4 3-6 6-1 3-6 6-3)로 이겼다. 페더러는 최근 나달을 상대로 6연승 중이다.

나달이 최근 페더러를 물리친 것은 2014년 1월 호주오픈 4강으로 5년도 더 지났다.

라파엘 나달
라파엘 나달

[AFP=연합뉴스]

페더러는 이번 대회 4강 진출로 메이저 대회 통산 43번째 4강에 이름을 올렸고, 나달은 이 대회에서만 12번째 우승에 도전한다.

2012년 이후 7년 만에 프랑스오픈 4강에 진출한 페더러는 "클레이코트에서 뭔가를 이뤄내려면 어차피 나달을 이겨내야 한다"며 "클레이코트 대회에 다시 출전하기로 한 이상 나달을 만날 것에 대해 대비는 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3일이 자신의 33번째 생일이었던 나달은 생일 다음 날 경기를 완승으로 장식, 통산 18번째 메이저 우승을 향해 순항했다.

남자단식 메이저 최다 우승 기록은 페더러의 20회, 그다음이 나달의 17회다.

메이저 대회 통산 31번째 4강 진출에 성공한 나달은 "페더러와 경기는 항상 빅 매치"라며 "그를 곤경에 빠트리지 않는다면 내가 곤경에 처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르케타 본드라소바
마르케타 본드라소바

[AFP=연합뉴스]

여자단식에서는 요해나 콘타(26위·영국)와 마르케타 본드라소바(38위·체코)의 준결승이 성사됐다.

콘타는 준준결승에서 지난해 이 대회 준우승자 슬론 스티븐스(7위·미국)를 2-0(6-1 6-4)으로 꺾었다.

영국 선수가 프랑스오픈 여자단식 4강에 오른 것은 1983년 조 두리 이후 올해 콘타가 36년 만이다.

20세 신예 본드라소바는 페트라 마르티치(31위·크로아티아)를 2-0(7-6<7-1> 7-5)으로 꺾고 생애 첫 메이저 대회 4강에 진출했다.

콘타와 본드라소바는 두 차례 만나 1승 1패를 기록했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