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U20월드컵] 8강 주역 오세훈 "내 피지컬 통한다는 자신감 생겨"

송고시간2019-06-05 04:28

"2경기 연속 골, 꿈 같아…4강·우승, 꿈이 아닌 목표"

'8강 해냈습니다!'
'8강 해냈습니다!'

(루블린[폴란드]=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4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16강 한·일전.
후반 한국 오세훈이 결승 헤딩골을 넣은 뒤 뒤따라오는 이강인과 함께 두 팔을 벌리고 달리며 기뻐하고 있다.
한국은 이날 경기에서 일본에 1-0으로 승리하며 8강에서 세네갈과 4강 진출을 놓고 격돌하게 됐다. 2019.6.5 hihong@yna.co.kr

(루블린[폴란드]=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2경기 연속 헤딩 득점포로 한국의 8강 진출을 이끈 공격수 오세훈(아산)은 다양한 대륙의 선수들과 상대하며 체격에서 밀리지 않는다는 자신감이 생겼다고 강조했다.

오세훈은 5일(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의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일본과의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16강전을 마치고 취재진을 만나 "유럽, 남미, 아프리카 선수들을 상대해 피지컬이 충분히 통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193㎝의 장신 공격수인 그는 이날 후반 39분 헤딩 결승 골을 터뜨려 1-0 승리에 앞장섰다.

아르헨티나와의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 헤딩 선제골에 이어 한일전에서 다시 머리로 한 골을 넣어 한국을 '4강 신화' 문턱으로 이끌었다.

오세훈은 "4강이나 우승은 우리의 '꿈'이 아니라 '목표'"라며 "세네갈과의 4강전에서도 좋은 모습을 기대하셔도 좋다"고 힘줘 말했다.

다음은 경기 후 공동취재구역에서 진행된 오세훈과의 문답.

자정 넘은 시간 응원해 준 국민들을 위해
자정 넘은 시간 응원해 준 국민들을 위해

(루블린[폴란드]=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4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16강 한·일전.
후반 한국 오세훈이 결승 헤더골을 넣은 뒤 어시스트한 최준과 포옹하며 TV 중계 카메라를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한국은 이날 경기에서 일본에 1-0으로 승리하며 8강에서 세네갈과 4강 진출을 놓고 격돌하게 됐다. 2019.6.5 hihong@yna.co.kr

-- 승리 소감은.

▲ 한일전이라 더 기쁘다. 일본이라서 동기부여가 더 됐고, 더 열심히 준비했다. 수비진이 실점 없이 잘 지켜줘서 특히 고맙다.

-- 최준의 크로스가 올라오는 찰나 무슨 생각을 했나.

▲ 짧은 순간 그냥 무작정 박았던 것 같다. 골이 되든 아니든 일단 박고 보려고 했다. 준이가 믿음직해서 골이 될 것 같았다.

-- 최준과는 현대고 시절 이후 오랜만에 호흡을 맞춘 것인데.

▲ 2년 정도 만인 것 같다. 고교 시절 이후 다시 호흡을 잘 맞춰서 더욱 기뻤다. 기회가 되면 또 잘 받아먹어서 기쁨을 나누고 싶다.

-- 2경기 연속 득점 예상했나.

▲ 전혀 예상하지 못했고, 실감이 나지 않는다. 너무 기쁘고 꿈같다. 팀에서 제가 조연이 될지, 주연이 될지 이런 건 전혀 생각하지 않았고, 그저 도움이 되고 싶었다.

오세훈 U-20 한·일전 선제 헤더골 순간
오세훈 U-20 한·일전 선제 헤더골 순간

(루블린[폴란드]=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4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16강 한·일전. 후반 한국 오세훈이 선제 헤더골을 넣고 있다. 2019.6.5 hihong@yna.co.kr

-- 유럽, 남미, 아프리카 팀을 고루 상대했다. 자신의 피지컬이 잘 통하고 있다고 생각하는지.

▲ 충분히 그렇다고 생각한다. 해볼 만하다는 자신감이 생기고 있다.

-- 대표팀이 8강까지 선전하고 있다.

▲ 당연하다고 생각한다. 이제 시작이다. 결승까지 가고자 최선을 다하겠다.

-- 세네갈과의 8강전 각오는.

▲ 저희는 항상 잘 준비하고 있다. 좋은 모습 기대하셔도 좋다. 아프리카는 예상치 못한 복병이 많지만, 잘 준비하겠다. 최선을 다하겠다.

-- 대회를 앞두고 선수들이 4강이나 우승을 목표로 얘기했다. 이제 4강까지는 한 경기 남았는데.

▲ 저희가 말로만 4강이나 결승을 가려고 하는 게 아니다. 실천하고 체력 등을 잘 준비했다. 소원이나 꿈이 아니라 우리의 목표다. 충분히 갈 수 있다.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