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U20월드컵] 적중한 정정용 감독의 승부수…"후반 전술 변화가 승리 원동력"

송고시간2019-06-05 03:01

포지션 변화와 엄원상 투입으로 승리 따내…"끝까지 도전하겠다"

애국가 부르는 정정용 감독
애국가 부르는 정정용 감독

(루블린[폴란드]=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4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16강 한·일전에서 정정용 감독이 애국가를 부르고 있다. 2019.6.5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전반 내내 일본에 밀렸던 한국을 승리로 이끈 것은 정정용 감독의 과감한 전술 변화였다.

한국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은 5일(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일본과의 대회 16강전에서 1-0으로 이겼다.

전반 동안 점유율에서 일본에 28-72로 밀렸던 한국은 후반 들어 주도권을 빼앗아오며 승리를 거머쥐었다.

리틀 태극전사, 일본 꺾고 8강행…'천운'도 따랐다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원동력은 전술 변화였다.

수비적인 3-5-2 포지션으로 전반을 치른 한국은 후반 들어 수비수 이지솔을 빼고 빠른 스피드를 가진 공격수 엄원상을 투입하며 공격에 무게를 실었다. 포지션도 4-4-2로 바꿨다.

정정용 감독의 승부수는 적중했다.

엄원상은 빠른 발을 앞세워 일본의 측면을 적극적으로 공략했고, 경기의 주도권은 점차 한국 쪽으로 넘어왔다.

공격적인 포지션으로 바뀐 한국의 공세에 일본은 당황한 듯 실수를 연발했다.

몇 차례 실점 위기를 비디오판독(VAR)과 '골대 행운'으로 잘 넘긴 한국은 후반 39분 터진 오세훈(아산)의 헤딩 결승 골로 일본을 물리치고 8강에 올랐다.

정정용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꼭 이겨야 하는 경기라는 것을 선수들도 잘 알았는데 의외로 전반에 고전했다"며 "후반 들어 전술 변화를 준 것이 승리의 원동력이 된 것 같다"고 분석했다.

그는 이어 "어린 선수들에게 부담을 주지 않으려 말을 아꼈는데 선수들이 자랑스럽다"며 "늦은 시간까지 경기를 봐주신 국민들과 축구 팬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선수들에게 작전 지시하는 정정용 감독
선수들에게 작전 지시하는 정정용 감독

(루블린[폴란드]=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4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16강 한·일전.
전반 정정용 감독이 최준이 상대 선수와 충돌로 치료를 받고 있을 때 다른 선수들에게 작전을 지시하고 있다. 2019.6.5 hihong@yna.co.kr

9일 세네갈과의 8강 대결 전까지 한국의 숙제는 '체력 회복'이다.

일본전에서 한국 선수들은 적극적인 전방 압박을 펼쳐 상대의 실수를 유도했지만, 그만큼 많은 체력을 소진했다.

정 감독은 "다음 경기를 뛸 수 있는 체력을 만드는 게 관건"이라며 "선수들이 최대한 쉬며 컨디션을 회복하게 하겠다"고 밝혔다.

2013년 터키 대회 이후 6년 만에 한국의 8강행을 지휘한 정 감독은 "이왕 도전하는 것 최선을 다해 끝까지 하겠다"며 "앞으로 매 경기를 결승전이라고 생각하고 가는 데까지 가보겠다"고 결의를 다졌다.

traum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