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U20월드컵]최준 크로스→오세훈 마무리…'현대고 시절처럼'

송고시간2019-06-05 02:42

오세훈 U-20 한·일전 선제골
오세훈 U-20 한·일전 선제골

(루블린[폴란드]=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4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16강 한·일전. 후반 한국 오세훈이 선제골을 넣은 뒤 팔을 벌리며 달리고 있다. 2019.6.5 hihong@yna.co.kr

(루블린[폴란드]=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최준(연세대)의 크로스에 이은 오세훈(아산)의 마무리.

한국이 일본을 누르고 6년 만에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8강을 결정한 득점 루트였다.

우리나라는 5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16강전에서 후반 39분 최준의 크로스를 오세훈이 헤딩으로 연결해 결승골을 뽑고 1-0으로 이겼다.

리틀 태극전사, 일본 꺾고 8강행…'천운'도 따랐다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상대가 걷어낸 공을 잡은 최준이 페널티 지역 왼쪽 모서리에서 오른발로 차 올렸고, 골문 앞에 있던 오세훈이 솟구쳐 올라 머리로 살짝 방향을 틀었다. 오세훈의 머리를 떠난 공은 일본 골문 오른쪽 구석에 그대로 꽂혔다.

이 한 방으로 한국은 2013년 터키 대회 이후 6년 만에 8강에 올랐다.

이날 득점 장면은 최준이 대회 전부터 그려왔던 것이다.

최준과 오세훈은 울산 현대고 동기다.

최준은 이번 대회 기간 인터뷰에서 오세훈과 '찰떡 호흡'을 보였던 고교 시절을 떠올렸다

그는 "원래 제 포지션이 윙어여서 고교 시절 오세훈에게 어시스트도 좀 많이 했다"고 말했다.

이어 "누가 들어오더라도 움직이는 방향으로 크로스를 넣어주려 노력하고 있다"면서도 "세훈이가 들어오면 조금 더 편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고교 시절과 같은 호흡을 기대했다.

조별리그까지는 원하는 장면을 만들지 못했던 그는 결국 숙적 일본과 대결에서 오세훈에게 멋진 크로스를 배달했다.

왼쪽 측면 수비수 최준은 수비형 미드필더 정호진(고려대)과 함께 이번 대회에 참가한 우리 대표팀 21명의 선수 중 '유이'한 대학생이다.

일찌감치 프로로 진출한 선수들 틈바구니에서도 최준은 4경기 모두 선발 출전하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같은 대학생인 정호진이 "이번 대회 최고의 발견"이라고 치켜세웠을 정도다.

최준은 결국 고교 동창 오세훈에게 값진 골을 어시스트하며 자신의 월드컵 무대 첫 공격포인트도 기록하게 됐다.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