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하원 정보위원장 "'北 소니해킹' 당시 美대응 충분치 않았다"

송고시간2019-06-05 00:19

당시 北전력망 겨냥 美보복 가능성 시사…분명하게 확인은 안해

애덤 시프 미 하원 정보위원장
애덤 시프 미 하원 정보위원장

[AF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이해아 특파원 = 미국 민주당 소속 애덤 시프 하원 정보위원장이 2014년 북한의 소니 해킹에 대한 버락 오바마 미 행정부의 대응이 충분하지 않았으며 이런 상황을 러시아가 눈여겨봤을 수 있다고 비판했다.

시프 위원장은 4일(현지시간) 미 외교협회(CFR) 행사에 참석, 사이버 공격에 대한 미국의 대응에 대한 질문에 북한의 소니 해킹을 거론하며 "오바마 행정부에 강력하게 대응하고 저지(태세)를 구축하라고 했으나 충분히 강하게 대응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당시 평양의 불빛이 깜박거리고 꺼졌던 것을 기억한다. 사람들은 이게 우리(미국)의 대응인지 궁금해했다"면서 "평양에서 불빛은 늘 깜박거리고 꺼지기 때문에 (미국의 대응인지) 분간할 수 없었다. 분간할 수 없다면 충분한 저지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당시 소니 해킹에 대한 보복으로 미국 정부가 북한 전력망에 대한 해킹을 시도했을 가능성을 시사하는 발언으로 해석된다.

시프 위원장은 북한 전력망에 대한 미국의 보복성 대응이 있었던 것인지 확인을 요청하는 질문이 나오자 "답은 모른다. 하지만 (오바마) 행정부의 우려는 북한에 사이버 대응을 하고 북한이 (상황을) 악화시키면 미국이 더 잃을 게 많다는 것이었다"면서 분명한 답변을 하지 않았다.

그러면서 "사이버 방식으로 대응하지 말고 정보로 대응해 김(정은)이 '미국 기업을 해킹하면 이런 일을 또 겪는 건가'라는 생각을 하게 하자는 게 나의 주장이었다"면서 "우리는 그렇게 하지 않았고 그건 실수였다고 본다"고 부연했다.

시프 위원장은 "한국은 북한이 포격하면 포격으로 대응하지 않는다. 그들(한국)은 종종 정보로 대응하고 확성기를 틀어서 북한 주민들에게 얼마나 횡포한 정권에서 살고 있는지, 김정은이 핵프로그램을 위해 주민을 얼마나 굶기고 있는지 알려준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러시아가 (미국이 강력대응하지 않는) 상황을 지켜봤을 것이고 (사이버공간이) 반향의 위험이 적은 영역이라는 것을 깨달았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2014년 11월 미국 기업인 소니 픽처스를 해킹했고 오바마 당시 대통령은 '비례적 대응'을 천명했다. 같은 해 연말 북한 인터넷망이 다운되자 미국의 보복대응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