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멕시코, 이민자 美침입 중단시켜야…관세부과 내주부터"

송고시간2019-06-05 00:07

5일 워싱턴서 고위협상단 타결 시도에도 "관세부과 가능성 커"

공화당내 저지 움직임에 "어리석은 짓" 일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

Photo by Hugo Philpott/UPI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4일(현지시간) 불법 이민자 입국 차단을 위한 대(對)멕시코 관세부과가 다음 주부터 시행될 것이라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영국을 국빈방문 중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와의 미·영 정상회담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질의응답을 통해 멕시코에 대한 관세부과와 관련, "우리는 아직 시작하지 않았다. 다음 주부터 효력이 발생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AP통신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트위터를 통해 "6월 10일부터 멕시코를 통한 불법 이민자 유입이 중단될 때까지 멕시코에서 들어오는 모든 상품에 5%의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백악관도 멕시코가 불법 이민자 수를 극적으로 줄이거나 없애는 조치를 하지 않는다면 관세를 단계적으로 계속 인상, 10월 1일부터는 25%로 올릴 것이라고 발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국경보다 중요한 것은 없다. 나는 국경에서의 안보를 원한다. 나는 엄청난 무역이 이뤄지는 걸 보길 원한다"고 말했다.

이어 "멕시코측이 전화를 걸어왔다. 그들은 (우리를) 만나기를 원하며 수요일(5일) 만남이 있을 것"이라며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을 비롯, 관련 현안에 정통한 인사들이 멕시코와의 협상에 참석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양국 고위 협상팀은 5일 워싱턴DC에서 만나 합의문 도출을 시도할 예정이라고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우리가 뭔가를 할 수 있을지 보려고 한다. 그러나 나는 관세가 그대로 부과될 가능성이 더 크다고 본다"며 "우리는 아마도 관세가 부과되는 동안 논의를 이어갈 것이며, 그 사이 관세는 지급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매달 관세는 5%에서 10%, 15%, 20%, 그리고 아마도 25%까지 인상될 것"이라며 "우리나라를 떠나 멕시코로 갔던 모든 기업이 우리에게 돌아오고 있으니 괜찮다"고 말했다.

이어 "멕시코가 분발해 그들이 진작 했어야 할 일을 하게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 "멕시코는 분발해서 이 '맹습', 즉 (불법 이민자들의) 우리나라 침입을 중단시켜야 한다"며 멕시코가 불법 이민자를 막는 데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거듭 압박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수백만 명의 이민자들이 멕시코를 통해 미국으로 들어오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으며, 멕시코가 이민자 유입 중단 조치를 취하지 않는다면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는 입장을 재확인했다고 외신들이 보도했다.

멕시코에 대한 관세부과가 미국 경제에 미칠 악영향을 우려해 의회에서 이를 막으려는 공화당 내 제동 움직임에 대해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어리석은 짓"이라고 일갈했다.

그는 관련 질문을 받고 "나는 그들(공화당 인사들)이 그렇게 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그들이 그렇게 한다면 그건 어리석은 짓"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공화당 유권자들 사이에서 94%의 지지도를 얻고 있다고 주장하며 "믿을 수 있느냐. 대단하지 않으냐. 나는 기록을 좋아한다"고 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의 관세부과 방침에 대한 후폭풍이 적지 않은 가운데 공화당 의원들이 멕시코 제품에 대한 관세부과를 의회에서 저지할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WP가 전날 보도한 바 있다.

hanks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