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외무성, 6·12성명 1주년 담화…"美, 셈법 바꾸고 나와야"

송고시간2019-06-04 20:49

"정상이 서명한 공동성명 이행 의지 변함 없어"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북한 외무성은 6·12 공동성명 1주년을 앞두고 대변인 담화를 통해 미국의 태도 변화를 재차 촉구했다.

외무성 대변인은 4일 발표한 담화에서 "역사적인 6·12 조미(북미)공동성명발표 1돌을 맞으며 미국은 마땅히 지난 1년간을 돌이켜보아야 하며 더 늦기 전에 어느 것이 올바른 전략적 선택으로 되는가를 숙고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대변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4월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 발언을 언급하고 "조미(북미) 사이의 첫 수뇌회담에서 두 나라 수뇌분들이 직접 서명하신 6·12 조미북미)공동성명을 귀중히 여기고 앞으로도 그 이행에 충실하려는 우리의 입장과 의지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미국이 우리의 공명정대한 입장에 어떻게 화답해 나오는가에 따라 6·12 공동성명이 살아남는가 아니면 빈 종이 장으로 남아있는가 하는 문제가 결정될 것"이라며 "대화 일방인 미국이 자기의 의무를 저버리고 한사코 대조선(대북) 적대시 정책에 계속 매여 달린다면 6·12 공동성명의 운명은 기약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대변인은 거듭 "우리의 인내심에도 한계가 있다"면서 "미국은 지금의 셈법을 바꾸고 하루빨리 우리의 요구에 화답해 나오는것이 좋을 것"이라고 촉구했다.

트럼프 미 대통령·김정은 북 국무위원장·UN (PG)
트럼프 미 대통령·김정은 북 국무위원장·UN (PG)

[장현경,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minar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