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자월드컵] 개최국 프랑스가 주목하는 선수, 단연 '에이스' 지소연

송고시간2019-06-04 19:54

몸 푸는 지소연
몸 푸는 지소연

(주느빌리에[프랑스]=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 월드컵 2회 연속 16강 진출을 노리는 한국 대표팀의 지소연 등 선수들이 4일 오전(현지시간) 프랑스 주느빌리에 스타드 루이 부리에서 훈련하고 있다. 2019.6.4 pdj6635@yna.co.kr

(주느빌리에[프랑스]=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2019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 월드컵에 나서는 한국 대표팀의 대회 첫 경기 상대이자 개최국인 프랑스가 주시하는 선수는 단연 '에이스' 지소연(28·첼시)이었다.

한국 대표팀의 훈련이 열린 4일 프랑스 파리 외곽 주느빌리에의 스타드 루이 부리에는 프랑스 스포츠 방송 채널인 '카날+ 스포르' 취재진이 찾았다.

이들은 윤덕여 감독과의 인터뷰를 요청해 이번 월드컵에 임하는 각오, 프랑스와의 개막전에 대한 생각을 물었다.

특히 큰 비중을 차지한 건 지소연에 대한 질문이었다. 취재진의 질문엔 '첼시에서 뛰는 선수'라는 수식어가 붙었다.

월드컵 대표팀에 합류하기 전 지소연이 4월 말 유럽축구연맹(UEFA) 여자 챔피언스리그 4강 2차전에서 프랑스 강팀인 올랭피크 리옹을 상대로 프리킥 결승 골을 터뜨린 점이 부각됐다.

당시 첼시는 1·2차전 합계 2-3으로 져 결승에 오르지 못했지만, 지소연의 골에 힘입어 2차전은 1-1 무승부를 거뒀다.

프랑스 방송과 인터뷰하는 윤덕여 감독
프랑스 방송과 인터뷰하는 윤덕여 감독

(주느빌리에[프랑스]=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 월드컵 2회 연속 16강 진출을 노리는 한국 대표팀의 윤덕여 감독이 4일 오전(현지시간) 프랑스 주느빌리에 스타드 루이 부리에서 프랑스 방송과 인터뷰하고 있다. 2019.6.4 pdj6635@yna.co.kr

윤 감독은 "리옹을 상대로 골을 넣었던 경험이 우리 대표팀에도 좋은 기운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내며 "챔피언스리그까지 소속팀 경기를 많이 소화해 힘든 부분은 있겠지만, 좋아졌다"고 설명했다.

'카날+ 스포르' 취재진은 인터뷰를 마치고 훈련 영상을 촬영할 때도 지소연에게 집중했다.

멀리 있는 선수들의 얼굴이 잘 보이지 않자 한국 취재진에 '지소연 선수가 어디 있는지 알려달라'며 요청해 그의 모습을 주로 담았다.

한국 여자 대표팀의 A매치 최다 득점자이자 간판스타인 지소연은 리옹전 골을 비롯해 이번 시즌에도 첼시에서 맹활약하며 두 번째 월드컵을 앞두고 기대감을 높였다.

그는 이번 시즌 잉글랜드 여자 슈퍼리그에서 5골을 터뜨렸고, 챔피언스리그 2골 등 총 8골을 기록했다.

특히 챔피언스리그 무대에서 프랑스 대표 선수들이 많이 뛰는 리옹, 파리 생제르맹(PSG)과 연이어 맞붙어 상대 분석에도 톡톡히 역할을 하고 있다.

song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