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명 "내부갈등과 분열 만드는 건 자해행위…단결해야"

송고시간2019-06-04 19:51

(수원=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이재명 경기지사는 4일 "적폐세력이 회생하고 있는데 내부갈등과 분열을 만들고 확대하게 하는 것은 자해행위"라며 단합하자는 뜻을 밝혔다.

발언하는 이재명 경기지사
발언하는 이재명 경기지사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근자에 이재명 지지를 자처하며 당과 당원들을 공격하는 일이 빈발하고 있어 참으로 안타깝고 걱정스럽다"며 민주당 '원팀 정신'을 강조했다.

그는 "이재명과 함께 하는 동지이고 지지자라면 작은 차이를 넘어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의 성공, 민주개혁 세력의 대동단결을 위해 힘을 합쳐달라"며 "그것이 억강부약 대동 세상으로 가는 '바른길'이자 '빠른 길'"이라고 했다.

이는 2017년 대선후보 경선 이후 당내 해묵은 갈등에도 줄곧 민주당 '원팀'을 강조해 온 이 지사가 1심 무죄판결 후 달라진 정치적 행보 속에 내부갈등이 가열되는 양상을 보이자 당원 단합을 재차 강조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gaonnu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