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총리 "추경 중 민생예산 4조5천억…국회, 빨리 처리해야"

송고시간2019-06-04 18:43

전남 산업위기 민생경제 현장 방문…"조선업 정책 보강하겠다"

산업위기 민생경제현장 찾은 이 총리
산업위기 민생경제현장 찾은 이 총리

(영암=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4일 전남 영암군 대불산단 내 조선산업지원센터에서 열린 산업위기지역 민생경제현장 간담회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2019.6.4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는 4일 전남의 산업위기 민생경제 현장을 찾아 국회의 추가경정(추경)예산 처리를 거듭 촉구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전남 대불산단 소재 조선산업지원센터와 중소 조선사를 방문, 조선업 및 산업·고용위기지역 지원대책의 추진상황을 점검했다.

이 총리는 조선산업지원센터에서 안상현 전남도 경제에너지국장으로부터 전남도의 산업위기극복 추진상황을 듣고 지역 기업인들이 참여하는 간담회를 통해 조선업 경쟁력 강화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어 중소 조선사인 ㈜유일에서 유인숙 유일 대표로부터 친환경 선박 기술 개발 현황과 중소형 선박 건조 계획에 관해 설명을 들은 뒤 도장·블록공정 현장을 둘러보고 근로자들을 격려했다.

이 총리는 이날 방문에서 "조선업은 작년부터 수주가 어느 정도 회복되고 있지만 수주의 회복에 따른 생산이나 고용의 회복은 시차로 인해 현장에서 실감하기에 아직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조선업을 포함한 산업·고용위기 지원을 위한 예산이 추경에 포함됐다"며 "추경 6조7천억원 중 민생 관련 예산은 4조5천억원 규모로, 국회가 하루빨리 처리해 지역을 살리고 민생에 작은 희망을 보태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 총리는 또한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정부의 고용위기지역,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과 조선산업 지원은 도움이 됐으나 충분치 않다"며 "정책을 더 보강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조선업 장기불황에 따른 지역경제의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조선업을 특별고용업종으로 지정했으며 목포·영암 등을 고용위기지역 및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으로 지정했다.

이와 함께 지난해 11월 조선산업 활력 제고 방안을 마련한 데 이어 지난 1월 '서남해안 관광도로 건설 사업'과 '목포수산식품수출단지 조성 사업' 등 전남 지역 주요 사업의 예비타당성조사 면제를 결정했다.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