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중 갈등, 무역에서 문화까지 확산…中, 미국 여행 주의보(종합)

송고시간2019-06-04 17:52

美 압박에 中, 유학생·관광 등 보복카드 추가하며 파상 공세

중국 외교부, 중국인 미국행 안전 경고
중국 외교부, 중국인 미국행 안전 경고

[신화망 화면 캡처]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미·중 무역 갈등이 커지는 가운데 중국이 자국민들에게 미국 유학에 이어 관광에 대해서도 주의보를 내리며 대미 보복 카드를 추가했다.

무역 마찰에서 시작된 미·중 갈등이 이제는 사실상 외교, 군사, 문화 등 전 분야로 전선을 넓히는 분위기다.

4일 관찰자망(觀察者網) 등에 따르면 중국 외교부와 문화여유부는 이날 미국으로 가는 중국인에게 안전에 주의하라고 당부하고 나섰다.

중국 외교부는 이날 오후 중국인의 미국행에 대해 안전 경고를 발령했다.

중국 외교부는 최근 미국 법 집행 기구가 미국을 방문한 중국인들에 대해 무고하게 출입국 단속을 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괴롭혔다고 주장했다.

이에 올해 말까지 미국에 간 중국인들과 관련 기구에 안전 의식과 경계를 강화하고 적극적으로 대응하라고 주문했다고 밝혔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행 안전 경고가 미·중 무역 마찰과 관련 있는지에 대해 "이는 최근 미국에 간 중국인들이 이유 없이 방해를 받고 있는 데 따른 조치"고 밝혔다.

겅 대변인은 "주미 중국 영사관은 미국에 입국 시 이유 없이 단속과 방해를 받고 있다는 중국인들의 신고를 받았다"면서 "중국 측이 이런 조치를 하는 것은 책임 있는 자세"라고 항변했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

[중국 외교부 제공]

중국 문화여유부도 이날 중국인들의 미국 여행에 대한 안전 주의보를 발령했다.

중국 문화여유부는 최근 미국에서 총격, 절도 사건이 빈발하고 있어 미국 여행을 가는 중국인들은 목적지의 상황을 잘 파악해 안전 예방 의식을 가져야 한다면서 올해 말까지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명목은 미국 내 범죄 발생과 중국인에 대한 부당한 출입국 검문을 내세웠다.

그러나 미·중 무역전쟁이 가열되는 가운데 중국 정부가 나서 갑자기 중국인들의 미국 여행에 제동을 걸었다는 점에서 또 다른 대미 보복 카드를 꺼낸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최근 미국 비자를 신청하는 중국인들은 지난 5년 동안 어떠한 소셜미디어 플랫폼을 이용했는지 등에 관한 명세를 제출해야 하는 등 규정이 강화되자 중국이 반격에 나선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지난해 기준 중국인의 미국 여행은 290만명에 달해 미국에도 중요한 수입원이 되고 있다. 따라서 중국 정부의 이번 조치로 미국 내 여행업계의 타격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중국 교육부는 전날 미국 유학 비자 발급 등에 주의하라는 내용의 '2019년 제1호 유학 경계령'을 발효했다.

중국 교육부는 "최근 미국 유학 비자 발급과 관련 일부 유학생들이 제한을 받고 있다"며 "유학생들은 비자 심사 기간이 연장되고, 비자 유효 기간이 축소되거나 비자 발급을 거절당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president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