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보험사 가계대출 9년만에 감소…연체율 소폭 상승

송고시간2019-06-05 06:00

가계대출 대출상담 및 신청서
가계대출 대출상담 및 신청서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부동산시장이 소강 국면으로 접어든 올해 1분기에 보험사의 가계대출 잔액이 9년여 만에 처음으로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보험사들의 가계대출 연체율은 소폭 상승했다.

금융감독원은 올해 3월 말 보험회사들의 대출채권 잔액이 224조7천억원으로, 전 분기 말(223조5천억원)보다 0.5%(1조2천억원) 늘었다고 5일 밝혔다.

가계대출은 121조원으로 같은 기간 8천억원(0.6%) 줄었다. 주택담보대출과 보험계약대출이 각각 5천억원, 3천억원 감소한 영향이다.

보험사의 전 분기 대비 가계대출 잔액이 감소한 것은 2010년 2분기 이후 약 9년만에 처음이다.

2010년 2분기 보험사의 가계대출은 60조7천억원으로 1분기(60조8천억원) 대비 1천억원 감소한 바 있다. 이후 분기 기준으로 증가세가 이어졌다.

기업대출은 전 분기보다 1조9천억원(1.9%) 늘어난 103조1천억원이었다.

보험사 가계대출 9년만에 감소…연체율 소폭 상승 - 2

[금융감독원 제공]

[금융감독원 제공]

대출채권 연체율(한 달 이상 원리금을 갚지 않은 비율)은 0.30%로 전 분기 말(0.29%)보다 0.01%포인트 올랐다.

가계대출 연체율은 0.58%에서 0.61%로 0.03%포인트 상승했다.

이 가운데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은 0.41%, 주택담보대출을 뺀 신용·기타 대출의 연체율은 1.39%다. 둘 다 전 분기보다 0.03%포인트씩 올랐다.

금감원 관계자는 "특별히 연체가 늘었다기보다는 가계대출이 줄다 보니 연체율도 오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업대출 연체율은 전 분기 말과 같은 0.12%다. 중소기업대출 연체율은 0.19%로 0.01%포인트 내렸고,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 연체율은 0.24%로 0.10%포인트 하락했다.

[금융감독원 제공]

[금융감독원 제공]

부실채권(고정이하여신) 규모는 5천812억원이다. 전 분기 말(6천139억원)보다 5.3%(327억원) 감소했다.

총여신에서 고정이하여신이 차지하는 비율인 부실채권비율은 0.01%포인트 내린 0.26%였다.

가계대출 부실채권비율은 0.18%로 전 분기 말과 같았다.

기업대출 부실채권비율은 0.35%로 전 분기 말(0.39%)보다 0.04%포인트 내렸다. 중소기업대출 부실채권비율과 부동산 PF 대출 부실채권비율은 0.22%, 0.24%로 모두 0.01%포인트씩 하락했다.

금감원은 3월 말 현재 보험회사 가계대출과 기업대출 연체율 등 건전성이 전반적으로 안정적이라고 평가했다.

향후 신규 연체 발생 추이 등을 지속해서 점검하고, 충분한 대손충당금·준비금 적립 등 대출 규모 및 건전성에 대해 감독을 강화할 예정이다.

[금융감독원 제공]

[금융감독원 제공]

so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