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중 톈안먼 30주년 충돌…中, 美 비판에 "내정간섭 중단하라"

송고시간2019-06-04 17:44

美 폼페이오 비판 성명에 中 외교부 "악랄한 공격"

톈안먼 광장 감시하는 공안차량
톈안먼 광장 감시하는 공안차량

(베이징 AP=연합뉴스) '6.4 톈안먼 민주화 시위'(톈안먼 사태) 30주년을 맞은 4일 중국 베이징의 톈안먼 광장에서 공안들이 차량 안에 앉아 바깥의 시민들을 살피고 있다. ymarshal@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김윤구 특파원 = 중국 톈안먼(天安門) 민주화 운동 30주년을 맞아 중국과 미국이 거친 언어로 충돌했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4일 정례 브리핑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성명으로 중국의 정치체제를 악랄하게 공격했으며 인권과 종교 상황을 헐뜯었다고 비난했다.

이어 미국이 중국 내정에 심각한 간섭을 했으며 국제관계의 기존 준칙을 짓밟았다면서 "중국은 이에 단호히 반대하며 이미 미국에 강력히 항의했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전날 톈안먼 30주년을 기념해 낸 성명에서 중국의 인권 유린 실태를 성토하면서 정치범을 석방하라고 촉구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해보다 3배 이상 긴 분량의 성명을 통해 톈안먼 시위를 탱크로 진압한 중국 정부를 비난한 뒤 "그 후로 수십년간 미국은 중국이 국제 시스템으로 편입하면서 보다 개방적이고 관대한 사회가 될 것이라고 희망했지만, 이러한 희망은 내동댕이쳐졌다"고 말했다.

인권을 고리로 한 이 같은 비판에 겅 대변인은 미국 일부 인사들이 민주주의와 인권을 구실로 다른 나라의 내정에 간섭하며 자국 내의 문제는 못 본 체한다면서 "중국인은 이미 그들의 위선과 음흉한 속셈을 간파했다"고 말했다.

또한 "이들의 잠꼬대 같은 터무니 없는 소리는 역사의 쓰레기통에 들어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미국을 향해 "중국을 모독하고 내정간섭하는 일을 중단하라"면서 "그렇지 않으면 국제사회의 웃음거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y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