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정 채용 의혹' 조동성 인천대 총장 징계위 연기

송고시간2019-06-04 17:13

조동성 인천대 총장
조동성 인천대 총장

[인천대학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교직원 부정 채용 의혹을 받는 조동성 국립 인천대 총장을 징계하기 위한 위원회가 재차 연기됐다.

인천대는 당초 4일 오후 교수와 변호사 등 내·외부 위원 7명이 참석한 징계위원회를 열어 조 총장에 대한 징계를 의결할 계획이었으나 다음 날 다시 징계위를 열기로 했다고 밝혔다.

박희재 인천대 홍보팀 행정관은 "이번 징계위원들은 관련 서류를 처음 보는 것이어서 내용 파악을 하는 데에만 시간이 오래 걸렸다"며 "절차와 법령을 검토하고 내일 오전 다시 징계위를 열어 수위를 확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천대 측은 당초 지난달 29일 열린 이사회에서 징계를 결정할 계획이었으나 새로운 위원회를 구성한다는 이유로 이미 징계 의결을 1차례 미룬 바 있다.

이 때문에 학내에서는 징계 대상자를 업무에서 배제하는 직위해제도 없이 징계만 미뤄지고 있다며 반발 여론이 일기도 했다.

부정 채용 의혹으로 조 총장과 함께 징계위에 넘겨질 인사는 박종태 부총장, 임정훈 교무처장, 이시자 전 사범대 학장이다.

이들 채용심사위원회 위원 4명은 지난해 1월 한 학과 전임교원을 뽑는 과정에서 면접에 불참한 A씨를 위해 일정을 바꿔준 의혹을 받고 있다. 사흘 후 면접을 본 A씨는 원래 면접에 참석했던 다른 경쟁자를 제치고 최종 합격했다.

교육부는 지난해 12월 감사에서 이 같은 사실이 드러나자 이들에게 부정 채용 책임이 있다고 보고 학교 법인 측에 중징계를 요구했다.

cham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