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스포츠혁신위 2차 권고안 철회' 청와대 국민청원 등장

송고시간2019-06-04 16:53

스포츠혁신위 2차 권고안 철회 청원
스포츠혁신위 2차 권고안 철회 청원

[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체육계 구조 개혁을 위해 민관합동으로 출범한 문화체육관광부 스포츠혁신위원회가 2차 권고안을 발표하자마자 체육계의 반발에 부딪혔다.

권고안이 시행되기 전에 이를 철회해 달라는 청원이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코너에 4일 등장했다.

한국중고등학교탁구연맹 손범규 회장은 '학교 체육을 말살하는 스포츠혁신위원회의 2차 권고안 철회를 청원합니다'라는 제목으로 청와대 국민청원 페이지에 글을 올렸다.

손 회장은 4일 발표된 스포츠혁신위의 2차 권고안은 대한민국 학교 체육을 뿌리부터 흔드는 권고안이라며 이 권고안이 시행되기 전에 철회를 청원한다고 썼다.

이어 "나라다운 나라, 사람이 먼저인 나라에서 학생 운동선수와 지도자의 인권과 꿈은 어디로 갔나요?"라고 되묻고 "보호 제도와 발전을 위한 지원을 요청합니다. 도와주지는 않으면서 판을 깨버리는 그런 권고는 재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손 회장은 "현실을 거의 모르고 나온 권고안"이라며 "공부하면서 운동하는 선수들과 열악한 환경에서 선수들과 함께 하는 지도자들의 꿈을 짓밟는 것"이라고 반발했다.

이어 "하나도 잘 하기 힘든 세상인데 학생들을 틀에 넣어 창의력을 없애더니 이제는 운동선수까지 운동도 잘 못 하게 만들려는 건지…"라며 안타까움을 표출했다.

손 회장은 스포츠혁신위가 체육계에 남아있는 적폐와 잘못된 관행을 막을 제도만 만들고, 판 자체를 깨진 않았으면 좋겠다는 바람도 내비쳤다.

학교 스포츠 정상화를 위한 권고 발표
학교 스포츠 정상화를 위한 권고 발표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 스포츠혁신위원회 문경란 위원장이 4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 별관 브리핑실에서 학교 스포츠 정상화를 위한 권고문을 발표하고 있다. 2019.6.4 saba@yna.co.kr

스포츠혁신위는 4일 오전 학생 운동 선수들의 학습권 보장 등을 담아 학교 스포츠 정상화를 위한 6개 항의 권고안을 발표했다.

혁신위는 학생들의 수업 참여가 필수라며 학기 중 주중에 열리는 대회를 없애고 주말에 대회를 개최하라고 권유했다.

또 합숙소 등을 폐지하고, 우수 선수 발굴에만 초점을 맞춰 교육의 목적을 상실한 전국소년체전을 통합 학생스포츠축전으로 확대·개편해 학생 운동 선수들과 학교 스포츠클럽 선수들이 함께 기량을 겨루고 중·고등부 선수들도 참여토록 하라고 권고했다.

이런 권고안을 두고 대한체육회와 체육계 인사들은 취지에 공감하나 현장의 목소리를 외면한 발상이며 현실에 적용하기 어려운 부분이 많다고 비판했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