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남 학교들 거액 들여 과학실험실 구축해줬더니 실험은 안해

송고시간2019-06-04 17:08

신민호 전남도의원 "시약 구매·폐수 처리 실적 미미" 지적

실험
실험

[연합뉴스TV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무안=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거액을 들여 전남 학교에 구축한 과학실험실의 실험 활동이 미미해 '정책 따로, 현장 따로'라는 지적이 나왔다.

4일 전남도의회 교육위원회 신민호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도내 819개 초·중·고교 가운데 125곳(초 30, 중 54, 고 41)은 최근 3년간 과학실험실 시약 구매 실적이 전혀 없었다.

이 가운데 2016년 이후 과학실험실을 새로 구축한 학교도 38곳(초 6, 중 14, 고 18)이나 됐다.

전남도교육청은 개정 교육과정 시행에 따른 탐구·실험·토론 학습, 융합 인재 교육을 위해 3년간 129억원을 들여 이른바 창의융합형 과학실험실 구축 사업을 벌여왔다.

실험 후 발생하는 폐수 처리 실적이 전혀 없는 학교도 2016년 460곳, 2017년 449곳, 지난해 503곳 등으로 절반을 훌쩍 넘었다.

최근 3년 내내 폐수 처리 실적이 전혀 없는 학교도 189곳이며 이 가운데 2016년 이후 과학실험실을 새로 구축한 학교는 54곳이었다.

폐수 처리 실적이 없다는 것은 그만큼 실험, 실습이 부족하다는 방증이라고 신 의원은 지적했다.

신 의원은 "(실험하고도)폐수를 무단 방류한 것이라면 더 큰 문제"라며 "매년 막대한 예산이 투입되고 학생들은 과학 시간 실험을 원하는데도 학교는 소홀히 하고 있으니 현장에서는 변화를 실감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sangwon7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