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춘천 사과 농가서 잎 마름 증상…가지검은마름병 확진(종합)

송고시간2019-06-04 19:18

강원도농기원, 농장 출입제한 조치 후 방제 작업 착수

춘천서 발생한 세균병 의심 증상
춘천서 발생한 세균병 의심 증상

[강원도농업기술원 제공]

(춘천=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강원 춘천의 한 사과 농가에서 올해 첫 신고된 과수 세균병 의심 증세는 '가지검은마름병'으로 확인됐다.

4일 강원도농업기술원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춘천 남산면의 한 사과 농가에서 나무의 잎과 줄기가 검게 마르는 세균병 증상이 나타났다.

이 같은 증상을 보이는 세균병은 과수 화상병과 가지검은마름병 등 총 2가지다.

특히 '과수 구제역'으로 불리는 화상병은 마땅한 치료약제가 없고 전파 속도가 빨라 인근 농가에 큰 피해를 줄 수 있다.

춘천시농업기술센터가 해당 농장의 출입을 제한하고 시료를 채취해 농촌진흥청에 정밀검사를 의뢰한 결과 가지검은마름병으로 확진됐다.

이에 따라 도 농기원은 방제 명령을 내리고 농가 과수의 발병률을 조사할 계획이다.

가지검은마름병은 발생 나무가 10% 이상이면 폐원 조치하며, 그보다 적을 시 발병 나무를 포함해 인근 나무 8그루를 매몰 처리한다.

도농기원은 화상병 등 과수 세균병 확산을 막기 위해 과수 농가를 대상으로 겨울철과 개화기에 걸쳐 사전 약제 방제를 3차례 추진하고 있다.

또 병해 발생 시·군은 농촌진흥청과 함께 연간 4차례 합동 조사를 벌여 의심 농가를 빠르게 진단하고 전염원을 제거하고 있다.

유범선 도 농기원 축산특작담당은 "과수 세균병 확산을 막기 위해 의심 증상 발견 시 곧바로 시·군 농업기술센터나 농업기술원에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가지검은마름병은 2014년부터 5년 동안 춘천, 홍천, 횡성, 철원 등 강원지역 과수 농가에 발생, 5㏊에 피해가 발생했다.

yangd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