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학생인권조례 반대의원에 문자 폭탄·욕설…이것이 민주주의?"

송고시간2019-06-04 16:34

경남도의회 윤성미 의원 5분 발언, 심상동 의원 '부산항 제2신항 개발방향' 제안

학생
학생

[연합뉴스TV 제공]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자유한국당 윤성미 경남도의회 의원은 4일 "학생인권조례안 심사 과정에서 반대표를 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2명은 문자 폭탄과 욕설, 탈당 또는 징계 요구, 사진 화형식 등을 겪었다고 한다"며 "이것이 진정한 민주주의인가"라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이날 열린 도의회 제364회 정례회 제1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이같이 발언했다.

학생인권조례는 앞서 교육위원회에서 찬성 3명, 반대 6명으로 부결됐다.

반대의원 중 2명은 민주당 소속이고, 나머지는 한국당·무소속 의원이었다.

윤 의원은 "교육위원회는 지난달 15일 학생인권조례가 학생, 학부모, 교원, 지역사회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해 전체 의원 9명 간 심도 있는 토론을 했고 표결로 부결시켰다"며 "심사와 표결 과정에서 민주적 절차를 위배한 하자가 있었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서로의 생각이 다른 것은 당연하다"며 "민주주의의 핵심은 결과보다 절차다. 절차를 통과한 뒤 나오는 결과물에 대해서는 서로를 인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자유발언에서는 진해지역 부산항 제2신항 건설 방향에 대한 의견도 나왔다.

민주당 심상동 의원은 "부산항 제2신항은 스마트 항만으로 구축해야 한다"며 "단순 반복 업무는 점점 자동화 업무로 전환되고 있기 때문에 로봇·소재산업 등 경남 대표 제조산업과 물류분야 융·복합 연구개발을 통해 이런 변화에 대비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항만 배후지는 물류비 절감과 연계산업 집적 등을 통해 항만 경쟁력을 제고시키는 주된 요소"라며 "배후지역인 진해에 기업과 지원시설을 집중적으로 배치해 '항만 배후 복합물류단지'가 조성될 수 있도록 고부가화 전략을 수립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부산항 제2신항의 향후 늘어날 물동량을 안정적으로 운송할 수 있는 배후 광역 철도망 체계 구축도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k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