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원/달러 환율 강보합 마감…0.7원 오른 1,182.8원

송고시간2019-06-04 16:09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코스피가 전 거래일보다 0.88포인트(0.04%) 내린 2,066.97로 장을 마친 4일 오후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원/달러 환율은 0.7원 오른 1,182.8원에 마감했다.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코스피가 전 거래일보다 0.88포인트(0.04%) 내린 2,066.97로 장을 마친 4일 오후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원/달러 환율은 0.7원 오른 1,182.8원에 마감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4일 원/달러 환율이 강보합 수준에서 거래를 마쳤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0.7원 오른 달러당 1,182.8원에 거래를 마쳤다.

원/달러 환율은 글로벌 달러화 약세 여파로 전날 대비 3.0원 내린 달러당 1,179.1원에 거래를 시작했으나, 외국인 투자자의 증시 순매도와 위안화 약세 영향으로 반등해 오전 장중 달러당 1,183원대로까지 고점을 높였다.

이후 역외를 중심으로 달러화 매도 주문이 나오면서 다시 달러당 1,170원대로 하락했고 오후 들어서는 보합권에서 등락을 거듭하다가 거래를 마감했다.

외국인은 3거래일 연속 순매수 행진을 멈추고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주식 1천991억원을 순매도했다.

호주중앙은행이 이날 기준금리를 1.5%에서 1.25%로 25%포인트 인하했지만 금리를 낮출 것이란 기대가 이미 충분히 반영돼 외환시장에는 큰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

민경원 우리은행 연구원은 "외인 증시 매도와 위안화의 장중 약세에도 역외에서 달러화 매도가 나오면서 보합권에서 마무리됐다"고 말했다.

같은 시각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1,096.0원으로 전날 오후 3시 30분 기준가(1,091.86원)보다 4.14원 올랐다.

p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