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후변화, 인류 건강에도 막대한 간접 영향"

송고시간2019-06-04 16:25

유럽 과학한림원연합회 보고서 "정신질환 유발, 감염병도 확산시켜"

"온난화, 건강 최대 위협으로 인식해야"

지카 바이러스를 옮기는 이집트 숲모기 성충
지카 바이러스를 옮기는 이집트 숲모기 성충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상훈 기자 = 화석연료의 과도한 사용이 초래한 온난화는 인류의 터전인 지구를 위협한다.

온난화로 빙하가 녹으면서 해수면이 상승해 연안 저지대를 침수시키는가 하면, 지구의 기후 균형을 무너뜨려 가뭄과 홍수, 폭염, 극한의 추위 등을 유발한다.

이런 직접적인 영향에 더해 온난화가 간접적으로 인류의 건강에 엄청난 영향을 끼치는 만큼, 조속한 대응이 필요하다는 과학자들의 경고가 나왔다.

3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유럽과학한림원 연합회(EASAC)는 '유럽에서 인류 건강 보호를 위해 필요한 기후변화 대응' 제하 보고서에서 온난화가 인류 건강에 심각한 간접적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온난화가 폭염과 홍수, 가뭄과 같은 직접적인 영향은 물론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와 불안, 약물 남용, 우울증을 포함한 정신질환 등을 유발한다고 지적했다.

런던에서 기후변화 대응 촉구하는 환경운동가들
런던에서 기후변화 대응 촉구하는 환경운동가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온난화로 기온이 상승하면 감염병을 옮기는 모기나 진드기의 서식 범위가 넓어지고, 결국 이는 뎅기열, 지카 바이러스, 라임병 등의 확산이라는 결과를 초래한다.

그뿐만 아니라 온난화는 식중독을 일으키는 살모넬라균은 물론 항생제에 내성을 가진 대장균 번식에도 더 좋은 환경을 만들어준다고 보고서는 강조했다.

보고서의 공동 저자인 런던 위생 열대 의학대학원의 앤드루 헤인스 박사는 "전 세계 인구가 기후변화에 노출되어 있으며, 이제 전인미답의 영역으로 들어가는 만큼 매우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젊은이들과 다음 세대는 향후 몇백년간 이처럼 커지는 (온난화에 따른) 건강 위협을 체험하게 될 것"이라며 "온난화는 이제 건강의 가장 큰 위협요인으로 여겨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헤인스 박사는 또 "사람들은 자신뿐만 아니라 친척 그리고 후세의 건강까지 걱정하기 때문에, 기후변화를 보건 이슈로 재구성하는 것이 (온난화 대응 행동 유발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제안했다.

meol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