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혁제 전남도의원 "승선근무 예비역 축소 방침 철회" 촉구

송고시간2019-06-04 16:05

승선근무 예비역 유지 촉구
승선근무 예비역 유지 촉구

지난 2월 13일 해양수산부 앞에서 한국해양대, 목포해양대, 부산해사고, 인천해사고 등 학생들이 승선근무 예비역제도 유지를 촉구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무안=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전남도의회가 승선근무 예비역제도 폐지·축소 방침에 반대 목소리를 냈다.

전남도의회 교육위원회 이혁제 의원은 4일 승선근무 예비역제도 폐지·축소 방침 철회 건의안을 대표 발의했다.

이 제도는 전시 등 국가 비상 때 생필품, 군수물자 수송 인력으로 즉시 투입될 수 있도록 일정 기간 해운·수산업체 소속으로 승선근무를 하며 병역의무를 이행하는 것이다.

2007년부터 매년 1천여명이 승선근무 예비역으로 복무했지만, 병역자원 감소 등을 이유로 최근 폐지 논의가 이뤄지면서 해운업계 등을 중심으로 반발이 나오고 있다.

이 의원은 "36개월 동안 선박이라는 특수한 공간에서 출·퇴근도 없이 한번 출항하면 반년 이상 엄격한 지휘체계에서 근무하고 이후 해기사들은 업계의 핵심 인력이 된다"며 "삼면이 바다인 우리나라 안보를 지키고 경제 발전을 도모하려면 해양 전문인력 양성에 필수적인 이 제도는 반드시 유지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완도 수산고, 목포 해양대 등 해양 인력 교육기관 존립에도 치명적인 위협이 될 수 있다"며 "국방부는 해운산업 발전 등을 위해 제도 축소 방침을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sangwon7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