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거돈 "시민공원 주변 고층 아파트 반대"…재개발 조합 반발

송고시간2019-06-04 15:45

부산시민공원
부산시민공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오거돈 부산시장이 부산시민공원 주변에 최고 65층짜리 아파트를 짓는 재개발 사업에 대해 반대 입장을 재확인했다.

오 시장은 4일 부산지역 시민사회 상설연대기구 관계자와 간담회를 갖고 "행정 절차상 한계가 있겠지만 시민공원의 역사적 가치와 공공성을 반드시 지켜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그동안 반발해 왔던 재개발 조합 측과 대화 분위기가 새롭게 조성되고 있고 많은 사람과 공감대가 형성돼 있기 때문에 공공성 회복에 더욱 속도를 내겠다"고 강조했다.

시민단체는 이날 시민공원 공공성 확보를 위한 부산시 대안 설계, 재정비 촉진지구를 특별건축구역으로 지정하는 방안, 시민공원 공공성 확보 당위성 홍보 등을 시에 요청했다.

시민단체 관계자는 "시민공원 가치가 개발 논리에 가려져서는 안 된다"며 "이미 내려진 결정이라 하더라도 잘못된 것이라면 바로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부산시민공원 주변에는 최고 65층 아파트를 건설하는 재개발 사업이 추진되고 있다.

부산시로부터 사업 재검토를 의뢰받은 시민자문위원회는 지난해 말부터 4개월간 이 사업을 검토해 아파트 높이를 최고 35층으로 낮추고 용적률을 낮추는 등 사업계획 축소안을 내놓았다.

이에 재개발 조합 측은 "용적률을 축소하는 것은 사업을 하지 말라고 하는 것"이라며 "11년 전 시가 결정 고시한 시민공원 주변 재정비 촉진계획을 준수하라"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조합 측은 손해배상 청구 등 법적 조치도 검토하고 있다.

p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