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파격이냐 효율이냐…경기도청 여름철 반바지 착용 허용

송고시간2019-06-04 15:45

도청 온라인투표서 80% "복장간소화에 압도적 찬성"

(수원=연합뉴스) 김경태 기자 = 경기도가 7~8월 혹서기 공무원의 반바지 착용을 허용하기로 해 관심을 끌고 있다.

서울시와 수원시 등 일부 지자체가 시행하고 있는 공직사회의 여름철 반바지 착용 움직임이 복장 간소화를 통한 업무 효율화와 에너지 절약 추세에 맞춰 확산할지 주목된다.

경기도는 지난달 도민 및 공무원 여론조사 결과를 토대로 오는 7~8월 두 달간 경기도청 공무원을 대상으로 자율적으로 반바지 착용을 허용하는 복장 간소화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4일 밝혔다.

반바지 착용 허용은 최근 경기도 내부 게시판(와글와글)에 한 공무원이 제안하면서 시작됐다.

이후 도는 지난달 10일부터 22일까지 '경기도 공무원 복장 간소화 방안(반바지 착용) 관련 온라인 여론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 1천621명 중 80.7%가 찬성하고 19.3%가 반대한다는 의견을 얻었다.

찬성 이유는 폭염 속 업무능률 향상에 도움이 될 것 같아서(35.2%), 깔끔하기만 하면 문제가 없을 것 같아서(34.3%), 에너지 절약에 도움이 될 것 같아서(19.8%) 등이었다.

공무원 650명 대상 설문조사에서도 79%가 찬성하는 등 공직사회 내부에서도 예상보다 많은 찬성 의견이 나왔다.

파격이냐 효율이냐…경기도청 여름철 반바지 착용 허용 - 1

이와 관련, 이재명 지사는 3일 간부회의에서 도민·공무원 여론조사 결과를 보고받고 "이번 7~8월 한번 시범적으로 시행해보고 나서 평가해보고 문제가 없으면 계속하자"고 주문했다.

이에 따라 경기도는 이달 중 '깔끔한 복장의 반바지' 허용을 포함한 간소복 차림을 권장하는 내용의 안내공문을 각 부서에 알릴 예정이다.

이번 반바지 허용이 의무 사항이 아니고 자율 착용에 맡긴 만큼 부서·개인별 업무특성과 연령 등에 따라 얼마나 참여할지는 예측하기 어렵다.

압도적인 찬성 비율 속에서도 도민 여론조사 댓글 게시판에는 "반바지는 좀 단정함에서 멀어지는 것 아닌가요? 사람 대하는 자리인데", "편하게 입는다고 능률이 올라간다는 것은 지나친 곡해다. 편한 복장은 좋으나 반바지는 너무 나가지 않았나 본다", "제 경험상 복장 간소화면 되지 과도한 반바지는 민원인과 동료에게 불쾌감을 줄 수가 있다" 등의 부정적인 의견도 상당수 올라와 있다.

그러나 3~4년 전까지 매년 정부 차원에서 '하절기 공무원 복장 간소화'를 시행하면서 "공직자에게 어울리지 않는 차림새로 민원인을 상대하는 사례가 없도록 해야 한다"는 단서를 달아 규제하던 때와는 분위기가 달라진 셈이다.

앞서 서울시는 2012년부터 여름마다 반바지와 샌들을 권장하는 '시원 차림' 캠페인을 하고 있으며, 수원시도 지난해 여름 공무원 복장 자율화 방침을 밝힌 이후 염태영 시장을 비롯한 간부공무원들이 반바지를 착용에 동참해 눈길을 끌었다.

반바지 입고 출근하는 공무원(CG)
반바지 입고 출근하는 공무원(CG)

[연합뉴스TV 제공]

kt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