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체육회 "소년체전 개편에 현장 목소리 반영돼야"

송고시간2019-06-04 15:12

'소년체전 폐지 반대'
'소년체전 폐지 반대'

(진천=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11일 오전 충북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에서 열리는 2019년도 국가대표 훈련 개시식에 앞서 대한체육회 경기단체연합회 노동조합원들이 소년체전 폐지와 대한올림픽위원회(KOC)의 대한체육회 분리 방침에 반대하는 피켓팅을 하고 있다. 2019.2.11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대한체육회가 문화체육관광부 스포츠혁신위원회의 전국소년체육대회 확대 개편 권고안에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문체부 스포츠혁신위원회는 4일 오전 소년체전의 확대 개편, 학생 선수의 학습권 보장을 위한 학기 중 주중 대회 대신 주말 대회 개최 등의 내용을 담은 학교 체육 정상화 권고안을 발표했다.

하지만 체육계에선 현장의 목소리를 담지 못한 일방적인 제안이라는 볼멘소리가 곳곳에서 터져 나오고 있다.

체육회는 보도자료를 내고 소년체전의 과열 경쟁을 방지하고 참가하는 학생 선수들의 수업 결손을 최소화하고자 그간 종합채점제를 폐지하고 주말부터 4일간 대회를 열었으며 개·폐회식도 열지 않는 등 여러 개선 정책을 펴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올해로 48회를 맞이한 소년체전이 제2의 손흥민, 류현진, 김서영과 같은 스포츠 스타에 도전하는 꿈나무들의 경연장이었으며 전국체육대회와 더불어 우리나라 스포츠를 이끈 주요 원동력이었다는 점을 강조했다.

체육회는 일본과 중국이 생활체육을 지향하다가 우리나라의 엘리트 체육 정책을 모델로 삼아 회귀한 점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며 스포츠혁신위의 권고안으로 운동하는 어린 청소년들이 꿈과 희망을 접거나 동기부여 기회를 덜 받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소년체전을 통합 학생스포츠축전으로 확대 개편하라는 권고안에도 체육회는 개최지의 경기장 여건, 숙박시설, 대회 운영 능력 등을 고려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권고안대로 학생 운동부와 학교 스포츠클럽 학생들이 경쟁하고, 중·고등부 학생들이 참여하는 학생스포츠축전이 열리려면 그만한 경기장·숙박 인프라를 갖춘 곳에서 대회를 열어야 한다.

그러나 그런 사회 기반 시설을 갖춘 곳은 우리나라에서도 손에 꼽을 정도다.

지방 체육 활성화와 시·도 간 균형 발전을 위해 전국을 돌아가며 열리던 소년체전이 특정 개최지에서만 열릴 수 있다는 문제점을 체육회가 지적한 셈이다.

체육회는 스포츠혁신위 권고안 취지를 충분히 이해하지만, 예상되는 문제점들이 적지 않은 만큼 체육회 회원종목단체, 시도체육회, 시도교육청 등과 머리를 맞대고 이를 심도 있게 논의해야 한다고 정부에 요청했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