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기버스 지원금 40%가 중국산으로…보조금정책 재검토해야"

송고시간2019-06-04 15:17

수입차 점유율, 친환경車 시장서 30% 넘어…일반 승용차의 두 배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수입 친환경차가 국산보다 더 높은 판매 증가율을 나타내면서 보조금 정책의 재검토와 연구개발(R&D) 세액공제 확대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특히 대형 전기버스는 정부 지원금의 40%가 중국산으로 쏠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는 4일 국내 친환경차 시장에서 수입차 점유율이 30%로, 일반 승용차 시장(16%)에서 점유율의 두 배에 달한다고 밝혔다.

국내 친환경차 시장은 2013∼2018년에 연평균 34.1% 증가했는데 국산차 판매 증가율은 30.7%로 이보다 낮다. 작년엔 17.3%에 그쳤다.

미국 브랜드는 176.8%, 독일 브랜드는 145.2%에 달하고 일본 브랜드도 35.3%로 평균을 넘었다. 특히 프랑스는 2016년 신규 진입해서 2018년에 1천604대를 팔았다.

중국 브랜드는 2017년 26대에서 2018년 286대로 뛰었다.

최대 1천900만원의 추가 정부 보조금이 나오는 전기차는 판매 증가율이 연평균 119.3%였다.

하이브리드차(플러그인 포함)는 연평균 증가율이 27.0%로, 점유율은 74.5%다. 수소전기차는 시장점유율이 0.6%로 아직 미미하다.

전기버스에선 가격이 저렴한 중국산이 정부 보조금을 바탕으로 수입이 급증했다.

2017년 처음 들어와서 1년 만에 62대로 늘었다.

대형 전기버스는 환경부 최대 1억원, 지자체 최대 1억3천만원, 국토부·지자체 공동 1억원 추가(저상버스) 등 최대 3억3천만원의 보조금을 받을 수 있다.

사업자는 중국 전기버스 한 대당 수백만원만 내면 구입할 수 있다고 자동차산업협회는 말했다.

지난해 중국 전기버스가 국내 시장 절반을 장악했고 정부 지원금 40%(55억원)를 흡수했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는 중국에서도 중국산 배터리를 장착하고, 중국에서 생산된 차량에만 선별적으로 보조금을 지급하고 있다고 전했다.

정만기 회장은 "자동차업계로서는 R&D 투자를 강화하고, 정부는 보조금 정책 재검토와 R&D 세액공제 확대 등으로 국산차 경쟁력 제고에 나설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표] 브랜드 국적별 친환경차 판매 추이


구 분

2013

2014

2015

2016

2017

2018

비중
연평균증가율
(2013-2018)
한국 22,956 27,986 31,731 50,661 74,514 87,391 69.9
(증감률) 21.9% 13.4% 59.7% 47.1% 17.3% 30.7%
일본 5,750 7,597 9,429 15,906 22,307 26,041 20.8
(증감률) 32.1% 24.1% 68.7% 40.2% 16.7% 35.3%
미국 38 68 306 276 1,336 6,175 4.9
(증감률) 78.9% 350.0% -9.8% 384.1% 362.2% 176.8%
독일 38 176 519 524 241 3,370 2.7
(증감률) 363.2% 194.9% 1.0% -54.0% 1,298.3% 145.2%
프랑스 14 548 1,604 1.3 -
중국 26 286 0.2 -
스웨덴 6 62 116 0.1 -
이탈리아 2 1 0.0 -
총합계 28,782 35,827 41,987 67,445 99,034 124,968 100.0
(증감률) - 24.5% 17.2% 60.6% 46.8% 26.2% - 34.1%

주 : 국가 구분은 브랜드국적 기준이며, 한국브랜드는 현대·기아·한국지엠·르노삼성 등 국내 생산 모델임.

자료 : KAMA, 자동차등록통계DB

mercie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