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4월 연근해어업 생산량 7% 증가…멸치·삼치↑ 꽃게·갈치↓

송고시간2019-06-05 06:00

이상 한파에 어획 감소, 귀하신 몸 꽃게
이상 한파에 어획 감소, 귀하신 몸 꽃게

(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지난겨울 이상 한파의 영향으로 봄철 대표 수산물인 꽃게 어획량이 급감하면서 가격이 저렴한 냉동 꽃게 매출이 급증하고 있다. 15일 오후 서울 동작구 노량진 수산시장에서 한 상인이 국산 꽃게를 선보이고 있다. 2018.4.15 ryousanta@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해양수산부는 4월 연근해어업 생산량이 4만9천t으로 지난해 4월의 4만6천t보다 7% 증가했다고 5일 밝혔다.

주요 어종별 생산량은 멸치 4천753t, 청어 3천119t, 가자미류 1천980t, 삼치 1천868t, 붉은대게 1천665t, 갈치 1천178t 등이다.

삼치와 멸치는 작년보다 많이 잡힌 반면 꽃게와 갈치의 어획량은 줄었다.

어종별로는 삼치가 154%, 전갱이가 76%, 멸치가 48% 지난해보다 증가했고, 꽃게가 49%, 고등어는 70%, 갈치는 49%, 붉은대게는 28% 각각 감소했다.

가자미류, 청어의 어획량은 지난해와 비슷했다.

멸치는 남해 동부 연안에서 따뜻한 수온이 지속해 산란을 위해 연안으로 몰려오는 어군이 증가하면서 어획량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반면 꽃게는 4∼6월 봄 어기가 시작됐지만, 주요 어장인 연평도·서해 특정해역에서의 낮은 수온 때문에 어장형성이 부진하면서 어획량이 큰 폭으로 감소했다.

4월 연근해어업 생산액은 작년(2천832억원)보다 2.4% 감소한 2천765억원으로 집계됐다.

sungjin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