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영록 전남지사, 한수원에 원전 감시체계 지자체 참여 요구

송고시간2019-06-04 15:12

원전 감시체계 구축 협의
원전 감시체계 구축 협의

[전남도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무안=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전남도는 한빛원전 수동정지와 관련해 조속한 시일 내에 대책을 마련할 것을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에 촉구했다고 4일 밝혔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전날 집무실에서 전휘수 한국수력원자력 기술총괄부사장, 석기영 한빛원자력본부장 등과 만나 이들로부터 사고 상황과 현재까지 조치 상황 등을 보고 받았다.

김 지사는 이 자리에서 "그동안 발생했던 크고 작은 여러 건의 사고가 그랬듯 이번 사고도 무사안일·무책임·안전불감증에서 비롯된 예견된 인재라는 것이 대체적인 생각"이라며 한수원의 각별한 인식이 필요함을 지적했다.

이어 "영광군민, 도민, 국민은 이제 더는 한수원과 규제기관의 말을 믿지 않는다"며 "극심한 국민적 불신을 해소하고 안전에 대한 신뢰 구조를 형성하기 위해서는 뼈를 깎는 노력과 진정성 있는 접근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조속한 사고 원인 규명과 결과 공개, 관련 책임자 처벌, 재발 방지 대책 강구, 광역지자체 원전 감시체계 참여 등을 요구했다.

특히 김 지사는 "현재 방사성 물질 누출 시 주민 보호 조치 책임은 시·도에 있지만 안전관리 등 사고 이전 사전 조치 권한은 원자력안전위원회가 독점하고 있다"며 "사고 발생 시 지자체에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는 시스템을 마련해 달라"고 밝혔다.

한수원은 이에 대해 원전 이상 상황 발생 시 전남도 재난상황실에 즉시 관련 내용을 통보하는 시스템 구축 방안을 협의하기로 했다.

전남도 관계자는 "한수원 상황 보고와 협의는 원전 안전에 대한 관리체계 강화는 물론 전남도의 역할과 기능 제고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다"고 말했다.

b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