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성매매 음주운전 추행"…인천 공무원들 비리 잇따라

송고시간2019-06-04 14:46

경찰, 인천 모 구청 산하 보건소장·7급 공무원 등 조사

성범죄 공무원 (PG)
성범죄 공무원 (PG)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인천 공무원들이 집단 성매매 혐의로 경찰에 입건된 가운데 또다른 공무원들의 음주운전과 추행까지 적발되는 등 비리가 잇따르고 있다.

4일 인천 미추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일 오후 1시 30분께 인천시 미추홀구 한 예식장 직원이 "한 남성이 몸을 손으로 만졌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임의동행해 조사한 결과 이 남성은 인천 모 구청 산하 보건소장 A(59)씨인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당시 지인 자녀의 결혼식에 참석한 것으로 파악됐으며, 경찰은 그를 소환해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또 지난달 초에는 미추홀구 소속 7급 공무원 B(47)씨가 음주운전 혐의로 경찰에 입건돼 검찰에 넘겨지기도 했다.

B씨는 지난달 18일 오전 0시 40분께 인천시 미추홀구 인하대 후문에서 1㎞가량을 술에 취해 자신의 모닝 승용차를 몰다가 도로 가드레일을 들이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경찰이 측정한 B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치인 0.19%로 확인됐다.

B씨는 경찰에서 "지인들하고 술을 마신 뒤 집에 가던 길이었다"고 진술했다.

앞서 미추홀구에서는 C(50) 과장 등 5∼7급 공무원 4명이 집단 성매매를 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돼 조사를 받는 등 추문이 끊이지 않고 있다.

C 과장 등은 인천도시공사 직원 3명과 이달 10일 오후 11시께 인천시 연수구 한 유흥주점에서 술을 마신 뒤 인근 모텔에서 러시아 국적 접대부 여성들과 성매매를 한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이들은 미추홀구 도화지구 내 공원 정비·조성 공사를 함께 마무리한 뒤 술자리를 가지고 성매매를 한 것으로 확인돼 뇌물 수수 여부에 대한 조사도 받고 있다.

cham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