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남도,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강화…농가마다 담당관 지정

송고시간2019-06-04 14:13

잔반 급여·외국인 근로자 고용 농가 등 156곳 집중 감시

아프리카돼지열병(CG)
아프리카돼지열병(CG)

[연합뉴스TV 제공]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경남도는 최근 북한 등 주변 국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확산함에 따라 도내 유입 예방을 위한 방역 대응에 나섰다고 4일 밝혔다.

도는 도내에서 돼지 120만 마리를 키우는 615개 농가에 대해 지난 3월부터 ASF 예방관리 담당관을 지정해 매달 1차례 방문, 매주 1차례 전화 예찰을 통해 각종 지도·교육을 하고 있다.

이 가운데 돼지에게 남은 음식물을 먹이는 농가와 외국인 근로자를 고용한 농가, 돼지사육 밀집지역 등 156개 농가(1천240마리)에 대해서는 방역 취약농가로 별도 분류해 질병 감시를 강화하고 있다.

특히 잔반을 급여하는 40개 농가에 대해서는 배합 사료로 대체해 먹일 수 있도록 유도하고 있다.

40개 농가 중 음식물을 직접 처리해 급여하는 26개 농가에 대해서는 잔반을 80도 이상 온도에서 30분 가열 처리를 할 수 있는 설비 등을 제대로 갖췄는지 확인하고 있다.

도는 또 농가에 돼지 방목을 자제하도록 하는 한편 야생동물 침입으로 인한 바이러스 전파 차단을 위해 야생멧돼지 포획 틀 지원 등 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지난해에는 60곳 넘는 돼지농가가 잔반을 활용했지만, 현재는 40곳으로 줄었다"며 "앞으로도 농가를 대상으로 지도·교육을 지속해서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k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