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기업에서 중소기업으로"…송도 유치 대상 기업 중심이동

송고시간2019-06-05 07:32

인천경제자유구역 송도국제도시
인천경제자유구역 송도국제도시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인천시가 경제자유구역인 송도국제도시에서 마지막 남은 기업 유치 용지인 11공구에 중소기업을 대거 유치하는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5일 인천시와 인천테크노파크(이하 인천TP)에 따르면 두 기관은 최근 '바이오융합 산업기술단지 조성사업 토지공급협약'을 맺었다.

시와 인천TP는 협약에 따라 송도 11공구 22만7천800㎡에 바이오융합 산업기술단지(17만8천200㎡)와 바이오공정전문센터(6천600㎡)를 조성할 계획이다.

바이오융합 산업기술단지는 1조 1천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바이오, 뷰티, 의료기기 분야의 중소·중견기업 90개사와 벤처·스타트업 160개사를 합쳐 총 250개 업체를 유치할 계획이다.

또 바이오공정전문센터는 바이오 공정 전문인력을 양성하는 교육기관으로, 매년 2천500명의 인력을 배출해 송도의 바이오 기업 인력난을 완화한다는 것이 인천시의 구상이다.

경제자유구역에 바이오산업 관련 중소기업을 집중 유치하려는 프로젝트는 지난해 더불어민주당 박남춘 인천시장 취임 이후 두드러지는 시의 정책 변화로 꼽힌다.

전임 인천시장들은 정부가 '국가성장동력'으로 키우겠다며 지정한 경제자유구역에 대기업 위주의 글로벌 기업들을 유치하는데 주력했다.

민주당 송영길 전 인천시장의 경우 2011년 바이오산업을 전략적으로 육성하기 위해 토지 50년 무상 임대라는 파격적인 인센티브를 주며 삼성바이오로직스를 송도 27만4천여㎡에 유치하기도 했다.

인천시는 송도국제도시가 셀트리온, 삼성바이오로직스 등 대기업 유치로 세계 1위 바이오의약품 생산도시로 부상했지만, 이들 글로벌 기업과 협력할 수 있는 강소기업과 연구기관은 상대적으로 부족한 것으로 보고 있다.

시는 보도자료를 통해 "송도 11공구 북단에 조성되는 바이오융합 산업기술단지가 현재 대기업 중심인 인천 바이오산업을 대기업과 중소·중견·벤처·스타트업이 상생하는 생태계로 바꾸는 데 중추적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천시의 이런 움직임에 대해 지역사회 일각에서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시 출연기관인 인천TP가 대규모 프로젝트의 사업성에만 치중할 경우 분양이 잘 되는 아파트형 공장이나 오피스텔 건립 등으로 이어져 사업이 변질할 수 있다는 것이다.

송도 온라인커뮤니티 '올댓송도' 김성훈 대표는 "입주기업 선정이 명확한 기준에 따라 이뤄지지 않거나 토지 분양사업 위주로 진행되면 부동산 시세 차익을 노린 투기성 기업들이 들어와 애초 목표로 한 바이오산업과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가 퇴색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인천TP는 바이오 관련 중소·중견기업 90개사를 유치하는 사업계획을 세운 근거로 3년 전인 2016년 11∼12월 인천연구원이 전국 133개 기업(수도권 109개·비수도권 24개)을 대상으로 조사한 설문 결과를 내놓고 있다.

당시 조사에서는 입주 의사가 있는 기업이 전체 응답 기업의 29.3%인 39개사로 집계됐다.

추교진 인천TP 단지조성팀장은 "올해 초 인천TP가 자체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는 59개 업체가 입주 의사를 밝혀 바이오융합 산업기술단지의 수요는 충분한 것으로 본다"며 "이번 프로젝트는 시로부터 부지를 조성원가에 공급받는 만큼 입주기업에 대한 엄격한 심사와 체계적인 관리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s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