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멕시코시티도 '우버 반대' 택시기사 시위…"수입 40% 줄었다"

송고시간2019-06-04 14:32

(서울=연합뉴스) 김형우 기자 = 멕시코에서 차량공유서비스 업체인 '우버' 영업에 반대하는 택시 기사들이 거리로 나와 항의 시위를 했다.

3일(현지시간) 택시 운전사들이 멕시코 수도인 멕시코시티 소칼로 광장에 모여 집회를 열었다. [AFP=연합뉴스]

3일(현지시간) 택시 운전사들이 멕시코 수도인 멕시코시티 소칼로 광장에 모여 집회를 열었다. [AFP=연합뉴스]

3일(현지시간) AP 통신에 따르면 이날 택시 운전사들은 멕시코시티 소칼로 광장에서 우버 등 차량공유서비스 업체들에 반대하는 집회를 열었다.

이날 시위로 택시 기사들이 몰고 나온 수백 대의 택시가 도심 광장과 주변 도로를 가득 메웠다. 수십 명의 버스 운전사들도 연대 차원에서 시위에 합류했다.

이로 인해 도심 일대가 극심한 교통 혼잡에 시달렸다고 AP는 전했다.

택시 기사들은 우버와 다른 차량호출(ride-hailing) 앱들에 대한 멕시코 당국의 규제가 느슨하다고 지적했다.

우버나 차량호출 앱들은 면허료를 지불할 필요가 없어서 불공정한 경쟁이 벌어지고 있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택시 기사들은 우버 등의 영업 탓에 수익의 40%가 줄었다며 영업중단을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멕시코시티 시민들은 우버와 같은 업체들이 안전, 신뢰성, 안락함 면에서 대다수의 택시보다 우수한 서비스를 제공한다며 오히려 환영한다고 AP가 보도했다.

택시와 우버 사이의 갈등과 관련해 클라우디아 세인바움 멕시코시티 시장은 이해당사자 간 열린 대화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세인바움 시장은 택시업계의 일부 요구에 대해서는 법제화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3일(현지시간) 택시 운전사들이 멕시코 수도인 멕시코시티 소칼로 광장에 모여 집회를 열었다. [AFP=연합뉴스]

3일(현지시간) 택시 운전사들이 멕시코 수도인 멕시코시티 소칼로 광장에 모여 집회를 열었다. [AFP=연합뉴스]

vodcas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