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클래식부터 모던 발레까지…14개 작품의 향연

송고시간2019-06-04 13:37

제9회 대한민국발레축제 18일 개막

제9회 대한민국발레축제 파이팅
제9회 대한민국발레축제 파이팅

(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4일 서울 서초구 예술의 전당에서 열린 '제9회 대한민국발레축제' 기자간담회에서 유인택 예술의전당 신임사장(왼쪽 다섯번째)과 박인자 예술감독, 강수진 국립발레단장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6.4 jin90@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클래식부터 모던 발레까지, 발레의 향연이 펼쳐진다. 올해로 9회째를 맞은 대한민국발레축제가 오는 18일부터 30일까지 열린다.

국립발레단, 보스턴발레단, 유니버설발레단을 포함한 13개 단체가 14개 작품을 선보인다. 이들 단체는 초청, 기획, 공동주최, 공모 등을 통해 선정됐다.

국립발레단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초청공연 '마타 하리'와 '지젤' 두 작품을 선보인다. 18~19일 공연되는 '마타 하리'는 지난해 10월 초연된 창작 발레로, 네덜란드 출신 여성 스파이 마타 하리가 자유와 사랑을 찾아 무용수로 살고자 했던 실화를 바탕으로 한 작품이다. 22~23일 선보이는 '지젤'은 낭만 발레를 대표한다.

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강수진 국립발레단 단장은 "'마타 하리'와 '지젤'은 모두 관객이 사랑하는 작품이다"며 "'지젤'은 벌써 매진 됐고 '마타 하리'도 80%가 팔렸다"고 전했다.

답변하는 강수진 국립발레단장
답변하는 강수진 국립발레단장

(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강수진 국립발레단 단장이 4일 서울 서초구 예술의 전당에서 열린 '제9회 대한민국발레축제'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6.4 jin90@yna.co.kr

CJ토월극장에서는 와이즈발레단의 '인터메조'(Intermezzo), 보스턴발레단의 'Pas/Parts 하이라이트', 광주시립발레단의 '라 실피드 하이라이트', 재독 안무가 허용순과 유니버설발레단의 협업 공연 '임퍼펙틀리 퍼펙트'(Imperfectly perfect)가 무대에 오른다.

이 중 '임퍼펙틀리 퍼펙트'는 완전함과 불완전함 사이를 끊임없이 오가는 인간의 고뇌와 성장을 그린 작품으로, 이번에 세계 초연된다.

자유소극장에서는 공모를 통해 선발된 여섯개 공연이 펼쳐진다. 다크서클즈 컨템포러리 댄스의 '인 투 더 사일런스', 윤전일 댄스 이모션의 '더 원', 프로젝트 클라우드 나인의 '더 플랫폼 7', 김용걸댄스씨어터의 'Le Baiser'(키스), 신현지 B 프로젝트의 '콘체르토', 유회웅 리버티홀의 '라이프 오브 발레리노'가 공연된다. 이들 공연 모두 남성 안무가 작품이다.

박인자 대한민국발레축제 조직위원장·예술감독은 "올해 처음으로 보스턴발레단이 내한한다며 "모두 남성 안무가로 구성된 소극장 공연은 첫 작품이 3일 만에 매진됐을 정도다"고 말했다.

박인자 조직위원장 겸 예술감독 인사말
박인자 조직위원장 겸 예술감독 인사말

(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4일 서울 서초구 예술의 전당에서 열린 '제9회 대한민국발레축제' 기자간담회에서 박인자 조직위원장 겸 예술감독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6.4 jin90@yna.co.kr

개막작으로는 '한국을 빛내는 해외무용스타 스페셜 갈라'가 무대에 오른다. 외국의 직업무용단에서 활약 중인 한국인 무용수들을 엄선해 선보이는 공연이다. 올해는 고려인 3세 발레리나와 한서혜·채지영 (미국 보스톤발레단), 조안나(독일 라이프치히 발레단), 이루마(독일 탄츠떼아터 에어푸르트) 등 외국의 직업무용단에서 활약하는 무용수들이 참여한다.

올해는 3년 만에 야외 공연도 열린다. 성인 취미 발레팀들과 서울예고, 계원예고 등 청소년 팀들이 오는 22일 에술의전당 야외무대에서 무료 공연을 펼친다.

박인자 위원장은 "예산이 삭감되는 바람에 3년 동안 야외 공연을 못 했다. 올해는 예산이 부족하지만, 야외 공연을 하게 됐다"며 "시민들이 많이 참여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편, 축제에 국립발레단 등의 신작이 없다는 지적에 대해서 강수진 단장도 "국립발레단은 11월에 신작을 내놓을 예정"이라며 "일정 때문에 올해 대한민국발레축제에는 신작을 선보이지 못한다"고 설명했다.

박 위원장은 "올해 신작으로는 허용순 안무가의 '임퍼펙틀리 퍼펙트'가 있다. 신작을 선보이려면 예산이 많이 필요하다"고 예산상의 어려움을 이유로 들었다.

올해 대한민국발레축제에 투입된 예산은 3억6천만원이다.

예산상 어려움을 토로하는 데 대해 간담회에 참석한 유인택 예술의전당 사장은 "올해 열심히 국회에서 뛰어서 내년에는 더욱 발전된 모습으로 거듭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

제9회 대한민국발레축제 기자간담회
제9회 대한민국발레축제 기자간담회

(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4일 서울 서초구 예술의 전당에서 열린 '제9회 대한민국발레축제' 기자간담회에서 박인자 조직위원장 겸 예술감독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6.4 jin90@yna.co.kr

dy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