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외국계 159개사, 올해 1천400명 채용 박람회…역대 최대 규모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외국인투자기업 채용 박람회가 역대 가장 많은 159개사가 참가한 가운데 4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렸다.

양일간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산업통상자원부와 서울시가 공동 주최하고 코트라(KOTRA)와 금융감독원이 공동 주관한다.

박람회는 외국인투자기업에는 인재 채용과 기업 홍보를 기회를, 구직자에게는 글로벌 기업에 취업할 수 있는 일자리를 제공한다.

총 참여기업은 159개사이며 한국휴렛팩커드, 도쿄일렉트론코리아, 유니레버코리아, 이케아코리아 등 포춘 글로벌 500대 기업 중 32개사, 포브스 글로벌 2000기업 중 68개사가 포함됐다.

투자국별로 보면 유럽 59개사, 아시아 63개사, 북미 47개사 등이다.

업종별로는 제조·화학 66개사, 판매·유통 34개사, 서비스 24개사, 금융·은행 16개사 등이다.

올해는 지역관 이외에도 국제금융관과 연구개발(R&D)관을 별도로 구성해 금융과 이공계 연구직에 관심 있는 구직자들에게 특화된 채용 정보를 제공했다.

사전 이력서 심사를 통해 선정된 구직자를 대상으로 하는 진행하는 일대일 심층 면접 참가기업은 39개사로 지난해보다 56%가량 늘어 실질적인 채용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참가기업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코트라가 사전 시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내년까지 신규 채용 규모는 약 6천800명이고 올해 하반기까지 약 1천400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참가기업이 선호하는 학력 수준은 대졸(80.4%), 전공 분야는 기계공학과 상경계가 각 14.0%로 가장 많았다.

또 인사담당자들은 인재 채용 시인성(24.2%), 근무경험 여부(23.8%), 외국어 실력(23.8%), 전공의 직무 연관성(22.1%)이 중요하다고 답했다.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은 "한국에 등록된 외투기업은 약 1만 4천개로 국내 전체 법인의 2.0%에 수준이지만 고용의 5.5%를 차지하고 급여 수준이나 복지가 좋은 일자리를 제공하고 있다"며 "이번 박람회를 통해 보다 많은 청년이 일자리를 찾길 바란다"고 말했다.

2018년 11월 외국인투자기업 채용 박람회
2018년 11월 외국인투자기업 채용 박람회[연합뉴스 자료사진]

e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04 09: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