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현병 운전자 고속도로 역주행에 어린이·예비신부 등 3명 사망(종합3보)

송고시간2019-06-04 14:44

새벽에 3세 아들과 집 나서…아내 "남편 최근 약 끊어 위험" 신고

피해 차량 운전자 이달 말 결혼 앞둔 예비신부…차 안서 청첩장 대량 발견

당진∼대전고속도로 사고현장
당진∼대전고속도로 사고현장

한국도로공사 CCTV 화면 캡처

(공주·양산 =연합뉴스) 한종구 박정헌 기자 = 정신질환을 앓는 운전자가 몰던 차량이 고속도로를 역주행하면서 어린이와 예비신부 등 3명이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4일 오전 7시 34분께 충남 공주시 우성면 당진∼대전고속도로 당진 방향 65.5㎞ 지점에서 역주행하던 라보 화물차가 마주 오던 포르테 승용차와 정면으로 충돌했다.

이 사고로 라보 화물차 운전자 박모 (40) 씨와 박 씨의 아들(3)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또 포르테 승용차 운전자 최모(29) 씨도 숨졌다.

숨진 최 씨는 이달 말 결혼을 앞둔 예비신부인 것으로 확인됐다.

최 씨의 승용차에서는 지인에게 나눠줄 청첩장이 대량으로 발견됐다고 경찰은 전했다.

당진∼대전고속도로 역주행 사고현장
당진∼대전고속도로 역주행 사고현장

(대전=연합뉴스) 4일 오전 7시 34분께 충남 공주시 우성면 당진∼대전고속도로 당진 방향 65.5㎞ 지점에서 라보 화물차가 역주행하다 마주 오던 포르테 승용차와 정면으로 충돌했다. 경찰이 사고현장을 수습하는 모습. 2019.6.4. [독자 송영훈 씨 입수 및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jkhan@yna.co.kr

경찰에 따르면 경남 양산에 거주 중인 박 씨는 이날 새벽 아들을 데리고 집을 나왔다.

아들을 자신의 화물차에 태운 박 씨는 오전 3시 34분께 경부고속도로 경남 남양산IC로 진입해 오전 7시 15분께 당진∼대전고속도로 충남 예산 신양IC 인근까지 정상 운행했다.

그러나 7시 16분께 무슨 이유에선지 당진 방향으로 정상 운행하던 차를 반대로 돌려 역주행하기 시작했다.

그 시각 경찰 상황실에는 고속도로를 역주행하는 차량이 있다는 신고가 여러 건 접수되기도 했다.

경찰은 즉시 순찰차를 출동시켰지만, 박 씨의 화물차는 고속도로를 19㎞가량 역주행하다가 최 씨의 승용차와 정면충돌했다.

이날 오전 7시 26분께 박 씨의 아내는 남편과 아들이 갑자기 사라진 것을 확인하고 경찰에 실종 신고를 했다.

사고 발생 8분 전이다.

박 씨 아내는 경찰에 "남편이 조현병을 앓고 있으며 최근 약을 먹지 않아서 위험하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고속도로 폐쇄회로(CC)TV와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박 씨의 화물차가 역주행하다가 정상 주행하던 포르테 승용차와 충돌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숨진 박 씨의 아내로부터 박 씨가 조현병을 앓고 있다는 말을 전해 들었다"며 "박 씨가 평소에 어떠한 치료를 받았는지 등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 사고로 당진∼대전고속도로 당진 방향은 한동안 극심한 정체를 빚었다.

[독자 제공]

유튜브로 보기

jk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