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태원, SK 사장단과 베트남 양대 기업 총수 만난다

마무리 발언하는 최태원 회장
마무리 발언하는 최태원 회장(서울=연합뉴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8일 서울 광진구 광장동 그랜드워커힐 호텔에서 사회적 가치를 주제로 열린 국내 첫 민간축제 '소셜밸류커넥트 2019(Social Value Connect 2019, SOVAC)' 행사에서 마무리 발언을 하고 있다. 2019.5.28 [SK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준억 기자 =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주요 계열사 사장들과 함께 베트남 1, 2위 민간기업 총수를 만날 예정이다.

3일 SK그룹에 따르면 최태원 회장은 5일 베트남을 방문해 최근 SK그룹이 투자한 베트남 최대 민간기업 빈그룹과 2위 기업인 마산그룹의 총수들과 잇달아 회동하기로 했다.

SK그룹은 지난해 8월 SK㈜와 SK이노베이션[096770], SK텔레콤[017670], SK E&S, SK하이닉스[000660] 등 5개 관계사가 출자해 설립한 SK동남아투자법인을 통해 지난해 9월 마산그룹에 이어 지난달에는 빈그룹에 투자해 2대 주주가 됐다.

최 회장의 이번 베트남 방문에는 최재원 SK그룹 수석 부회장과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을 비롯해 SK㈜, SK이노베이션, SK텔레콤, SK E&S 등의 계열사 사장들도 동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조대식 의장은 지난해 5월 그룹 차원의 성장기회를 모색하기 위해 팜 넛 브엉 빈그룹 회장과 만나 투자를 협의한 바 있다.

이런 협의 결과 SK그룹은 지난달 16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빈그룹 지주회사 지분 약 6.1%를 10억 달러(약 1조1천800억원)에 매입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SK그룹은 빈그룹, 마산그룹과 제휴를 바탕으로 베트남 시장에서 신규사업 투자와 국영기업 민영화 참여, 전략적 인수합병(M&A) 등을 공동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justdus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03 19: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