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궈달라 쐐기포' 골든스테이트, 챔프 2차전서 토론토 제압

시리즈 1승 1패 균형…톰프슨은 부상으로 3차전 출전 불투명
드리블하는 안드레이 이궈달라(오른족)
드리블하는 안드레이 이궈달라(오른족)[로이터=연합뉴스] Mandatory Credit: Nick Turchiaro-USA TODAY Sports

(서울=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미국프로농구(NBA)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가 안드레이 이궈달라의 '쐐기 3점 포'를 앞세워 챔피언결정전 2차전을 잡았다.

골든스테이트는 3일(한국시간) 캐나다 토론토의 스코샤뱅크 아레나에서 열린 2018-2019 NBA 챔피언결정전(7전 4승제) 2차전에서 토론토 랩터스에 109-104로 이겼다.

1차전 패배 설욕에 성공한 골든스테이트는 원정에서 치른 첫 두 경기를 1승 1패로 마치고 3차전이 열리는 홈으로 향했다.

다만 경기 막판 클레이 톰프슨이 햄스트링을 다쳐 남은 경기 출전이 불투명해진 점은 불안요소다.

토론토는 카와이 레너드와 프레드 밴플리트의 활약을 앞세워 전반을 59-54로 리드했다.

'디펜딩챔피언' 골든스테이트의 3쿼터 기세는 무서웠다. 톰프슨과 스테픈 커리, 드레이먼드 그린이 번갈아 점수를 올려 빠르게 격차를 좁혔다.

야투 난조에 시달린 토론토는 3쿼터 시작 후 5분 40초 동안 무득점으로 묶였고, 그동안 골든스테이트는 18점을 쌓아 72-59로 경기를 뒤집었다.

토론토도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경기 종료 4분 26초를 남겨두고 카일 라우리의 자유투로 98-106, 8점 차로 추격했다.

이후에도 토론토는 공격리바운드를 연거푸 잡아내 좋은 외곽 찬스를 여러 번 잡았으나 공은 번번이 림을 외면했다.

추격은 막판까지 이어졌다. 경기 종료 26.9초를 남겨두고 마침내 대니 그린이 3점 슛을 넣었고, 토론토는 104-106으로 따라붙었다.

그러나 이후 공격 기회에서 이궈달라에게 쐐기 3점 포를 얻어맞으며 그대로 경기를 내줬다.

2014-2015시즌 챔피언결정전 최우수선수(MVP)였던 이궈달라는 큰 경기에서도 흔들리지 않는 '강심장'으로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하이파이브하는 커리(왼쪽)와 그린
하이파이브하는 커리(왼쪽)와 그린[로이터=연합뉴스] Mandatory Credit: Kyle Terada-USA TODAY Sports

톰프슨과 커리가 각각 25점, 23점씩을 올렸고 드레이먼드 그린은 17점 10리바운드 9어시스트 '트리플더블 급' 활약을 펼쳤다.

1차전에서 8분만을 뛰었던 드마커스 커즌스도 27분간 코트를 밟으며 11점 10리바운드를 기록했다.

토론토는 카와이 레너드가 34점 14리바운드로 분전했지만 다른 선수들의 지원이 아쉬웠다.

1차전에서 32점을 몰아쳤던 파스칼 시아캄은 2차전에서는 12점으로 부진했다.

3차전은 6월 6일 오전 10시 골든스테이트의 홈인 오라클 아레나에서 열린다.

◇ 3일 전적

▲ 챔피언결정전 2차전

골든스테이트(1승 1패) 109(26-27 28-32 34-21 21-24)104 토론토(1승 1패)

traum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6/03 12: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