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시민 "재밌는 대화였다"…홍준표 "허심탄회하게 얘기"(종합2보)

토론 배틀 '홍카레오' 녹화…오늘 오후 10시 유튜브 공개
여의도 휘감는 유튜브…진보-보수 新전쟁터 (CG)
여의도 휘감는 유튜브…진보-보수 新전쟁터 (CG)[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김여솔 기자 = 사람사는 세상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과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3일 유튜브 공동방송을 통해 공개 '토론배틀'을 벌였다.

방송 녹화는 이날 오전 11시께 서울 강남의 한 스튜디오에서 진행됐다. 완성된 영상은 오후 10시 두 사람의 유튜브 계정을 통해 동시 공개된다.

이날 토론 사회는 언론인 출신 변상욱 국민대 초빙교수가 맡았다. 유 이사장과 홍 전 대표는 별도 원고 없이 10가지 주제로 자유 토론을 했다.

세부 토론 주제는 유 이사장이 양극화, 뉴스메이크, 리더, 보수와 진보, 정치를, 홍 전 대표가 민생경제, 패스트트랙, 한반도 안보, 노동 개혁, 갈등과 분열을 각각 키워드로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 이사장은 토론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대화하는 입장에서 재밌는 대화였다"며 "북핵, 남북관계, 안보 등에 대해 대화를 많이 했다"고 밝혔다.

유 이사장과 나란히 선 홍 전 대표는 "유 이사장과 국정 전반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얘기를 했다. 의견이 합치된 부분도 있고 상치된 부분도 있었다. 평가는 시청자들이 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유 이사장도 같은 생각이었는데, 대한민국에서 반대 진영과 분노와 증오만 표출하는 것이 조금 없어졌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유 이사장은 방송 녹화 전 기자들과 만나 "국회, 언론, 유튜브가 각자 따로 노는 것보다는 가끔씩 같이 놀아도 괜찮지 않나 하는 생각"이라며 "서로 공격하고 방어하는 것이 아니라 요즘 시민들이 관심 있는 문제에 대해 한번 얘기해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홍 전 대표가 정치하시는 분이니까 스스로 말하기 어려운 점도 있을 것"이라며 "말씀 좀 하시게 도와드리겠다"고 밝혔다.

그는 "저도 서로 생각이 많이 다르다는 것은 알고 있으니까 홍 전 대표와 얘기하다 보면 서로 잘 이해할 수 있지 않을까. 목표는 대화하는 것"이라며 "(방송 정례화는) 전혀 예측 가능하지 않고, 그냥 한번 만나보는 것"이라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홍 전 대표가 자신에게 정계복귀설을 질문할 가능성에 대해선 "그것은 안 물어보실 것"이라고 언급했다.

홍 전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양쪽에서 합의된 주제가 10가지 정도 된다. 그에 대해 집중 토론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유 이사장과 12년 전 KBS 방송에서 대선을 앞두고 (토론을) 해본 일이 있다"며 "그다음에 유 이사장이 (공동 방송을) 제의를 해와 얘기해보는 것도 좋겠다는 취지"라고 부연했다.

'홍카레오'라는 공동 방송의 제목은 두 사람의 유튜브 계정인 '유시민의 알릴레오'와 'TV홍카콜라'를 조합한 것이다.

bo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03 14: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