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자농구 박혜진·박지수, 시즌 최고 연봉 3억원

돌파하는 박혜진
돌파하는 박혜진(아산=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14일 충남 아산 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린 여자프로농구 우리은행과 삼성생명의 플레이오프 1차전 경기. 우리은행 박혜진이 수비틈을 돌파하고 있다. 2019.3.14 youngs@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여자프로농구 박혜진(29·우리은행)과 박지수(21·KB)가 2019-2020시즌 최고 연봉 선수가 됐다.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이 31일 발표한 2019-2020시즌 선수 연봉 계약 결과에 따르면 박혜진과 박지수는 나란히 연봉 3억원을 받아 돌아오는 시즌의 최고 연봉을 기록했다.

박혜진은 4월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연봉 3억원에 이미 계약했고, 2018-2019시즌 청주 KB의 통합 우승을 이끈 박지수는 프로 데뷔 3년 만에 리그 최고 연봉 선수가 됐다.

박지수 '내가 MVP'
박지수 '내가 MVP'(용인=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25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용인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여자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3차전에서 삼성생명 블루밍스에 승리하며 통합 우승을 차지한 KB 스타즈 박지수가 MVP 트로피에 입을 맞추고 있다. 2019.3.25 xanadu@yna.co.kr

박지수는 신인 시절인 2017-2018시즌 연봉 6천만원에서 2년 만에 3억원으로 껑충 뛰었고, 박혜진은 3년 연속 최고 연봉 자리를 지켰다.

박혜진과 박지수에 이어서는 김단비(신한은행)가 2억 7천만원, 김한별(삼성생명)이 2억 3천만원에 각각 계약했다.

이날 연봉 계약을 마친 6개 구단 89명 가운데 억대 연봉은 21명으로 전체의 23.6%가 1억원 이상을 받게 됐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5/31 21: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