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에 '무인·프런트 공용' 호텔 급증…인건비 절감

송고시간2019-05-31 11:36

공용 프런트서 패스워드 받아 다른 건물 객실로 이동

객실 비치 태블릿으로 체크 아웃 , 투숙객 외 출입자 카메라 감시

(서울=연합뉴스) 이해영 기자 = 일본에 프런트는 물론 상주 직원도 없는 '무인호텔'이 점점 늘고 있다. 여러 개의 호텔이 프런트 업무를 한곳에서 모아 처리하는 방법으로 인건비를 억제, 숙박비를 저렴하게 유지해 일본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들을 끌어들이기 위해서다.

31일 아사히(朝日)신문에 따르면 후쿠오카(福岡)시의 환락가 나카스(中洲)에 있는 한 상업용 빌딩 최상층에는 호텔 프런트가 있다. 이곳에서 체크인한 숙박객의 일부는 다른 빌딩에 있는 방에서 잔다. 프런트에서 방에 들어가는데 필요한 패스워드를 받고 해당 룸이 있는 다른 빌딩으로 이동한다. 짐은 호텔 직원이 날라다 준다. 운영업체인 호스티사는 나카스와 번화가인 덴진(天神) 등 2곳에 공용 프런트를 두고 주변 12곳에 있는 계열 호텔의 프런트 업무를 처리하고 있다.

후쿠오카 환락가 나카스
후쿠오카 환락가 나카스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덴진 근처에 있는 이 회사 계열 호텔은 음식점 등이 입주해 있는 건물 최상층에 위치해 있다. 상주 직원은 없다. 입구에 설치된 카메라가 숙박객을 제외한 외부인의 출입을 감시한다. 방에는 태블릿 단말기가 놓여있다. 이 태블릿 단말기로 직원에게 문의하거나 체크 아웃을 할 수 있다.

상주 직원을 두지 않기 때문에 객실이 몇개 안되는 소규모 호텔도 운영이 가능하다. 1인당 객단가는 평균 3천500 엔~5천 엔 정도로 저렴하다.

야마구치 히로오(山口博生) 사장은 이런 방식으로 "부동산 가격 급등과 인력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호텔업계의 난제들을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 호스티는 연내 도쿄(東京)진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외국인 관광객 증가에 따른 숙박시설 부족이 우려되자 작년 6월 개정 여관업법을 시행했다. 불법 민박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는 대신 비디오 카메라 등으로 본인확인 절차를 거치고 필요할 경우 직원이 바로 달려갈 수 있는 태세를 갖추는 조건으로 여관과 호텔의 프런트 설치 의무를 폐지했다. 프런트없이 무인영업이 가능해진 것.

후쿠오카시의 경우 올해 3월 현재 무인호텔과 여관이 143개에 이른다. 2017년 시내에 숙박한 외국인은 337만명으로 지난 5년간 5배로 늘었다. 시 당국은 무인호텔 등이 객실부족을 해소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오사카(大阪)시에서도 호텔과 여관 34곳이 상주직원 없이 운영하고 있다.

아직 무인숙박시설 운영을 허용하지 않는 지자체도 있다, 교토(京都)시와 도쿄 다이토(臺東)구 등은 조례로 상주직원을 두도록 의무화하고 있다. 민박이 확산하면서 소음과 쓰레기 배출 관련 민원이 제기되고 있어 긴급시 연락이 안되는 사태를 피하기 위해서라고 한다.

lhy501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