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저커버그 권한 제한해야" 페이스북 주총서 주주들 제안

송고시간2019-05-31 09:58

표결서 모두 부결…저커버그, 이사회 의장직에 과반 투표권 보유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페이스북의 주주총회에서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인 마크 저커버그의 권한을 제한해야 한다는 주주 제안이 표결에 부쳐졌지만 부결됐다고 CNN·CNBC 방송 등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날 열린 연례 주총에서는 모두 8건의 주주 제안에 대한 표결이 이뤄졌는데 그중 일부는 저커버그가 쥐고 있는 절대적인 통제력에 견제 장치를 두자는 것이었다.

일례로 한 제안은 독립적인 이사회 의장을 선임하자는 내용이었다. 이를 제안한 주주들은 독립적 의장의 부재가 페이스북이 많은 심각한 논란들을 잘못 처리하도록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페이스북의 이사회 의장은 저커버그가 맡고 있다.

또 다른 제안은 1주당 10표의 의결권을 부여하는 '클래스 B' 주식을 없애자는 것이었다. 이를 없애면 저커버그의 권한을 제한할 수 있고 경영진에 책임을 물을 수 있다는 게 제안의 논거였다.

실제 저커버그는 이 클래스 B 주식을 보유한 덕에 페이스북에서 과반의 투표권을 확보하고 있다.

이런 저커버그의 권한 때문에 이날 주주 제안은 회사 측이 권고한 대로 표결에서 모두 부결됐다.

저커버그는 이날 주주 제안에 대한 의견을 묻는 참석자들의 질문에 대해 규제 체계의 개편을 반복적으로 요구하며 사실상 답을 회피했다고 CNN은 전했다.

저커버그는 "우리가 대답해야 할 큰 질문은, 정부 규제든 아니면 산업계의 기구든, 우리가 씨름하고 있는 특정 이슈들을 해결해줄 수 있는 올바른 체계(framework)가 무엇이냐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투자자들이 저커버그의 권한에 대해 우려를 나타낸 것은 처음이 아니다. 수년에 걸쳐 주주들은 저커버그가 가진 과도한 의결권을 없애자는 제안을 내놨다.

지난해 페이스북 주총에서는 한 투자자가 페이스북이 '기업 독재'가 될 위험이 있다는 주장을 펴기도 했다.

최근에는 의회에서 각각 수십억 명의 이용자를 보유한 인스타그램과 왓츠앱을 인수한 페이스북에 대해 반독점 위반 조사를 해야 한다는 요구도 제기되고 있다.

sisyph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