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휴먼n스토리] 조선의병 발자취를 새긴 지도…양성현 여행작가

광주 어등산 자락 역사현장 잇는 '의병길' 탐방 프로그램 추진
역사현장 잇는 '의병길' 지도
역사현장 잇는 '의병길' 지도[양성현 여행작가 제공]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5·18, 6월항쟁, 촛불혁명으로 이어진 의(義)의 뿌리는 1555년 을묘왜변까지 거슬러 올라갑니다."

양성현(52) 여행작가는 의병의 날을 맞은 1일 두 다리로 그려낸 지도를 펼쳐 보였다.

지도는 광주 광산구 어등산 자락에서 떨쳐 일어나 황룡강 줄기를 타고 전국 각지에서 활약한 호남의병의 흔적을 따라간다.

양 작가는 두 다리로 직접 찾아다니면서 마주한 역사현장이 조선의병사(朝鮮義兵史) 그 자체라고 강조했다.

전남 해남에서 나고 자라 서울에서 긴 시간을 살아온 그는 지난해 단출한 짐을 꾸려 광주로 이주했다.

빛고을이 간직한 역사와 문화유산을 눈여겨본 그는 역사탐방 프로그램인 '의병길'을 기획했다.

깃발 들고 출정한 호남의병이 걸었던 광주 광산구 어등산의 산길
깃발 들고 출정한 호남의병이 걸었던 광주 광산구 어등산의 산길[양성현 여행작가 제공]

의병길을 따라가다 보면 주요 인물들의 끈끈하게 얽힌 인연까지 되짚을 수 있다고 양 작가는 설명했다.

양 작가가 구상한 의병길은 출정의 시작점이었던 황룡강 모래톱에서 출발한다. 지금은 송산유원지로 변모한 곳이다..

나라가 위기에 처할 때마다 고향을 등지고 나선 의병의 발자취를 따라 궁계·포전들 밀밭-송천나루터-주막거리터-박산마을 양씨삼강문으로 길이 이어진다.

양씨삼강문(梁氏三綱門)은 임진왜란 발발 이듬해인 1593년 6월의 제2차 진주성 전투에서 순절한 충민공 양산숙과 그의 가족 등 9인을 기리고자 세운 정려문이다.

선비 홍탁의 상소로 인조 13년인 1635년에 건립됐다.

광주 광산구 박호동 양씨삼강문 전경
광주 광산구 박호동 양씨삼강문 전경[양성현 여행작가 제공]

충민공 양산숙의 일가는 임진왜란과 정유재란을 거치며 모두 10명이 의롭게 순절했다.

양 작가는 충민공의 부친인 송천 양응정이 조선 의병 선각자였다고 소개했다.

그의 제자, 아들, 사돈, 사위, 외사촌, 외손자 등 30여명이 '양응정 사단'을 이뤄 을묘왜변, 임진왜란, 정유재란이 발발하자 대를 이어가며 의병으로 나섰다.

눈여겨볼 대목은 이들의 행적이다.

박산마을 어등산에서 깃발을 든 이들은 한양을 되찾겠다는 일념으로 출정했다.

용인·수원·강화도·진주 등지에서 왜군을 쫓아 전투를 벌였다.

향병(鄕兵)에 머물렀던 타지역 의병과 다른 궤적을 남겼다.

제2차 진주성 전투에서 전사한 의병 가운데 신원이 확인된 157명의 76%(107명)가 전라도 출신으로 알려졌다.

광주 광산구 어등산 의병훈련장 터 안내 표지판
광주 광산구 어등산 의병훈련장 터 안내 표지판[양성현 여행작가 제공]

의병길은 양씨삼강문에서 임류정터-의모당 집터-한림학사 양만용 동백나무(420년생)-은향정 샘터-양응정 생가 및 충민공 양산숙 탄생지를 잇는다.

어등산에 남아있는 훈련장 터를 거쳐 양응정 사단의 산실인 송천서당에서 여정을 마무리한다.

양 작가는 의병길이 5·18 사적지를 잇는 오월길처럼 역사탐방 기행으로 자리매김하도록 문화체육관광부나 광주시 등에 건의할 계획이다.

그는 "한글로 표기하는 양 씨 성이 같아서 저를 송촌 양응정의 후손으로 오해하는 분들이 있다"며 "광주가 지닌 문화유산을 관광자원으로 가꾸는 방안을 고심하다가 조선의병 성지인 어등산 일대를 주목했다"고 말했다.

양 작가는 "의병 항쟁은 구한말보다 수백 년 앞서 시작됐고 그 뿌리가 호남에 있다"며 "첫 깃발을 들었던 어등산 자락은 생생하게 보존된 역사 중심지"라고 덧붙였다.

h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01 08: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