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투바앤-中 링동창상 '다이노코어' 유통·판매 계약…"중국 진출"

송고시간2019-05-30 16:04

투바앤 김광용 대표(왼쪽)와 중국 링동창상 시에 대표가 계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바앤 김광용 대표(왼쪽)와 중국 링동창상 시에 대표가 계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투바앤(대표 김광용)은 변신로봇 캐릭터인 '다이노코어'를 2억명이 넘는 중국 어린이들에게 소개하기 위해 중국 완구 회사 링동창상과 제조 및 유통·판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투바앤은 영상 배급과 완구 라이선스 계약을 통해 내년 3월부터 중국의 각종 플랫폼에 '다이노코어' 애니메이션과 완구를 독점 론칭해 중국 시장에서의 입지를 키울 예정이다.

회사 관계자는 "라이센싱 비즈니스를 중국 시장을 대상으로 직접 전개함으로써 국내의 다른 캐릭터 기업들도 중국에 진출할 수 있는 교두보를 마련하게 됐다"며 "링동창상의 30여개 해외 네트워크 파트너사와 협업으로 아시아는 물론 유럽까지 다이노코어 IP가 진출할 기회가 열렸다"고 설명했다.

링동창상은 애니메이션과 혁신적 완구 분야를 대상으로 투자, 개발, 제조 및 판매하는 전문회사로, 중국 내 편의점 3만5천곳, 완구상점 1천곳, 슈퍼마켓과 쇼핑몰 3천곳 등 각지에 다양한 유통망을 구축하고 있다.

이 외에 국내 인기 애니메이션 고고다이노, 브루미즈 등 캐릭터를 중국에 선보인 한편, 디즈니의 라이선스를 취득해 중국 내 디즈니 캐릭터들을 활용한 완구, 애니메이션도 제작한 바 있다.

링동창상 관계자는 "중국은 70%의 아이들이 인터넷 환경이 좋지 않은 도시 외 지역에 거주하기 때문에 인터넷 동영상 플랫폼보단 공중파 방영이 훨씬 더 효과적"이라며 "다이노코어의 애니메이션과 완구를 동시에 론칭해 보다 많은 아이가 볼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김광용 대표는 "14억명에 가까운 중국 인구 중 14세 이하 어린이 수만도 2억4천만명에 이른다. 케이팝(K-POP) 열풍에 이어 케이애니(K-ANI) 열풍을 만들 예정"이라며 "이번 중국 수출을 계기로 전 세계에 투바앤 캐릭터들을 활용한 애니메이션과 굿즈가 소개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다이노코어는 4~7세 남아를 타깃으로 한 변신 로봇 애니메이션으로, 주인공 렉스와 친구들이 드래곤스톤을 찾아 모험을 떠나는 이야기이다. 국내 공중파 TV와 케이블 TV 4개 채널 등에서 2016년 8월 시즌1을 시작으로 2019년 1월 시즌 5까지 방영됐다. (연합뉴스)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