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람선 침몰, 야간에 폭우·급류탓에 상황 커져"…전문가 추정

송고시간2019-05-30 12:23

'한국인 탑승' 헝가리 유람선 침몰 다뉴브강 주변 수색
'한국인 탑승' 헝가리 유람선 침몰 다뉴브강 주변 수색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 해양사고 전문가들은 헝가리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 원인을 사고지점의 특이한 지형과 악천후 상황에서의 무리한 운항으로 추정했다.

여기에다 피해자 대부분이 구명조끼를 입지 않은 것으로 추정되고, 갑작스러운 사고로 제때 배에서 빠져나오지 못해 인명피해가 큰 것으로 보고 있다.

백점기 부산대 조선해양공학과 교수는 30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언론 보도를 종합해보면 다뉴브강은 폭이 넓지 않고 수심도 얕은 데다 모래가 쌓인 삼각주도 많아 배가 다닐 수 있는 항로가 제한적"이라며 "많은 유람선이 좁은 항로로 다닐 수밖에 없는 구조여서 선박사고 개연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백 교수는 이어 "사고 당일 밤 많은 비가 내렸고 물살이 빨랐기 때문에 피해 유람선이 빠른 속도로 운항하던 대형 선박에 추돌당해 선체가 크게 파손되면서 큰 인명피해로 이어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윤종휘 한국해양대 해양경찰학과 명예교수는 "강풍이 불면 강이라도 파도가 생기고 폭우로 유속이 빨라지면 선장이 사고에 대처하기 힘들다"라며 "사고가 날 때 상대 선박 속력이 중요한데 살짝 부딪히면 전복이나 침몰까지 되지 않지만, 유속이 빠르면 선박 속도로 높아져 사고 충격이 커진다"고 지적했다.

윤 교수는 "구명조끼를 입어도 수온이 낮아 저체온증을 견디기 어렵기 때문에 구조가 늦어지면 그만큼 생존 확률이 떨어지게 된다"고 우려했다.

박영철 한국해양구조협회 부산지부 사무국장은 "야간에 폭우가 내려 시야 확보가 어려운 데다 물살도 빠른 상황에서 왜 무리하게 출항했는지 모르겠지만 안전불감증으로 사고가 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삼열 전 목포해양심판원장은 "지금까지 알려진 사실들을 악천후 속에서 사고가 났을 때 피해 관광객 대부분이 객실 안에 있어 신속한 탈출이 어려웠을 것으로 보인다"라며 "객실 안으로 삽시간에 물이 들어와 출입문을 찾기도 어려운 데다가 수압 때문에 문을 열기도 어려웠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osh998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