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8명 사상' 인천 축구클럽 승합차 운전자 검찰 송치

'8명 사상' 인천 축구클럽 승합차 운전자[연합뉴스 자료사진]
'8명 사상' 인천 축구클럽 승합차 운전자[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사설 축구클럽 승합차를 몰다가 교차로에서 신호를 위반해 초등학생 등 8명의 사상자를 낸 20대 운전자가 검찰에 송치됐다.

인천 연수경찰서는 30일 교통사고처리 특례법상 치사·치상 혐의로 구속된 인천 모 사설 축구클럽 승합차 운전자 A(24·남)씨를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15일 오후 7시 58분께 인천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아파트 앞 교차로에서 스타렉스 승합차를 몰다가 신호를 위반해 카니발 승합차와 충돌했다.

이 사고로 차량에 탄 B(8)군 등 초등생 2명이 숨지고 대학생 행인(20·여) 등 6명이 다쳤다.

A씨는 신호등 정차 신호를 무시한 채 시속 85㎞의 속도로 차량을 몰고 교차로에 진입했다가 사고를 낸 것으로 조사됐다. 이 도로의 제한속도는 시속 30㎞였다.

축구클럽 승합차에 탑승했던 학생들의 안전벨트 착용 여부는 도로교통공단의 정밀조사가 마무리되는 다음 주께 드러날 전망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학생들에게 안전벨트를 착용하라고 말했다고 진술했지만, 당시 학생들이 안전벨트 고장 등의 이유로 벨트를 착용하지 못했다는 주장도 있어서 정확한 경위는 도로교통공단 정밀조사가 나와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tomato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30 10: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