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실종 韓관광객들 찾아라' 다뉴브강에 불빛 비춰 새벽 구조작전(종합)

송고시간2019-05-30 12:07

소방관 96명·앰뷸런스 17대 투입…군·경·잠수부 동원해 다뉴브 전체 수색

영화제작진이 강물에 조명 비춰 수색 도와…강바닥서 침몰선박 발견

"물살 강하고 바람 불어 구조작업 어려움"

'한국인 탑승' 유람선 침몰한 다뉴브강에서 구조·수색작업
'한국인 탑승' 유람선 침몰한 다뉴브강에서 구조·수색작업

(부다페스트 로이터=연합뉴스) 전날 저녁 한국인 관광객들이 탑승한 유람선 '허블레아니'(헝가리어로 '인어')가 침몰한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30일 구조 및 수색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leekm@yna.co.kr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유람선 침몰로 실종된 한국인 관광객들을 찾기 위해 새벽까지 구조 작전이 한창이다.

30일(현지시간)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헝가리 구조 당국은 이날 새벽까지 다뉴브강 일대에서 전날 오후 9시께 침몰한 '허블레아니'(헝가리어로 '인어') 유람선 탑승자를 수색 중이다.

헝가리 국회의사당 인근에서 벌어진 이 사고로 한국인 관광객과 여행가이드 등 한국인 33명과 현지인 승무원 2명 중 7명이 사망하고 7명이 구조됐으며, 나머지 21명의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부다페스트 재난관리국은 생존자를 찾기 위해 전문 소방관 96명, 소방차, 레이더스캔 등의 특수장비를 투입했다고 밝혔다.

이 외에 군 병력과 잠수부, 수상경찰 등 수십 명의 구조 인력이 총동원됐다고 외신들이 전했다.

'한국인 탑승' 헝가리 유람선 침몰 사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과 소방관
'한국인 탑승' 헝가리 유람선 침몰 사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과 소방관

[로이터=연합뉴스]

헝가리 전국구급차협회 측도 현장에 앰뷸런스 17대가 투입됐다고 밝혔다.

당국은 구조와 수색 작업의 범위를 헝가리 쪽 다뉴브강 전체로 확대했다고 국영 M1 방송이 보도했다. 헝가리 다뉴브강 일대에서 구조선 외에는 선박 통행이 중단됐다.

민간에서도 구조 작업을 돕고 나섰다.

다뉴브강 양쪽에 정박한 선박들이 강물에 탐조등을 비추며 심야 수색 및 구조를 도왔고, 사고 지점 하류에 있는 다리 위에서 촬영 중이던 영화 제작진도 강물에 조명을 비췄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전했다.

강둑에서 경찰관들이 아래로 손전등을 비추며 실종자들을 찾는 장면이 현지 언론에 포착되기도 했다.

그러나 최근 폭우로 물살이 강하고 빨라진 데다 바람이 세게 불고 수심이 깊어져 구조 작업에 어려움을 겪는다고 외신들이 전했다.

일부 지역에서는 강한 물살 탓에 자정 전에 구조 작업이 중단된 것으로 알려졌다.

구조팀 관계자는 BBC 방송에 "시간이 지나면 강한 물살이 강에 빠진 사람들을 하류 쪽으로 보낼 것"이라며 시간이 지날수록 생존 확률이 낮아질 것을 염려했다.

이런 가운데 당국은 새벽 2시께 머르기트 다리에서 3m 떨어진 다뉴브강 바닥에서 침몰한 유람선을 찾았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이곳에서 실종자가 추가로 발견됐는지, 유람선을 언제 인양할지 등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한국인 탑승' 침몰 헝가리 유람선 구조·수색작업
'한국인 탑승' 침몰 헝가리 유람선 구조·수색작업

(부다페스트 EPA=연합뉴스) 29일(현지시간) 저녁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한국인 관광객들이 탑승한 유람선이 침몰한 직후 구조 및 수색 작업에 나선 구조대와 경찰이 선착장에 모여 있다. leekm@yna.co.kr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